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83호

대방광불화엄경 권41 (大方廣佛華嚴經 卷四十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사경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2007.09.07
소 재 지 부산 서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본 사경은 감색의 저지(楮紙)에 은니(銀泥)로 쓴 권자본(두루마리) 형식의 화엄경 사경으로 역시 동아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된 소조보살좌상의 복장유물 중 하나라고 전해진다.

본 사경은 권수(卷首, 사경의 첫 부분) 부분이 결실되어 사성기(寫成記)가 없어 사성연도를 알 수 없으나, 경기도 안성 청원사(淸源寺)의 본존불에서 복장유물로 출토되어 동국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된 감지은니화엄경 권제41과 1행 17자 형식에 자경의 크기도 비슷하며 서체도 거의 같다.

동국대학교 박물관 소장본은 절첩본(折帖本)으로 당나라 실차난타가 번역한『화엄경』주본(周本)이며, 발문(跋文)을 통해 고려 충숙왕 11년인 1324년에 사성된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동아대학교박물관 소장의 사경도 고려시대 사경의 격식과 서체법을 잘 갖추고 있는 것으로 보아 동국대학교소장본과 비슷한 시기인 14세기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대방광불화엄경 권제41은 사성연도나 사성기가 없고 일부 결실이 있지만, 고려후기 사경의 양식과 서체를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판단되는 문화재이다.

본 사경은 감색의 저지(楮紙)에 은니(銀泥)로 쓴 권자본(두루마리) 형식의 화엄경 사경으로 역시 동아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된 소조보살좌상의 복장유물 중 하나라고 전해진다.

본 사경은 권수(卷首, 사경의 첫 부분) 부분이 결실되어 사성기(寫成記)가 없어 사성연도를 알 수 없으나, 경기도 안성 청원사(淸源寺)의 본존불에서 복장유물로 출토되어 동국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된 감지은니화엄경 권제41과 1행 17자 형식에 자경의 크기도 비슷하며 서체도 거의 같다.

동국대학교 박물관 소장본은 절첩본(折帖本)으로 당나라 실차난타가 번역한『화엄경』주본(周本)이며, 발문(跋文)을 통해 고려 충숙왕 11년인 1324년에 사성된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동아대학교박물관 소장의 사경도 고려시대 사경의 격식과 서체법을 잘 갖추고 있는 것으로 보아 동국대학교소장본과 비슷한 시기인 14세기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대방광불화엄경 권제41은 사성연도나 사성기가 없고 일부 결실이 있지만, 고려후기 사경의 양식과 서체를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판단되는 문화재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부산 서구 문화관광과 051-240-4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