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77호

순천임청대 (順天臨淸臺)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0.06.02
소 재 지 전남 순천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순***

임청대는 김굉필과 조위의 덕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비석이다.

조선 연산군(재위 1494∼1506) 때 무오사화(1498)로 순천에서 귀양살이를 하던 김굉필과 조위가 돌을 쌓아 대(臺)를 만들었다. 조위가 항상 마음을 깨끗하게 가지라는 뜻으로 ‘임청대’라는 이름을 지었다. 갑자사화(1504)로 김굉필과 조위가 죽고, 명종 18년(1563)에 이정(李禎)이 그들을 추모하여 그 자리에 다시 비석을 세웠다.

지금의 위치보다 동쪽에 있던 것을 1971년에 옮기었다. 비석의 앞면에는 이황이 친필로 쓴 ‘임청대’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연산군 8년(1502)에 조위가 지은 글을 새겼다.

임청대는 김굉필과 조위의 덕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비석이다.

조선 연산군(재위 1494∼1506) 때 무오사화(1498)로 순천에서 귀양살이를 하던 김굉필과 조위가 돌을 쌓아 대(臺)를 만들었다. 조위가 항상 마음을 깨끗하게 가지라는 뜻으로 ‘임청대’라는 이름을 지었다. 갑자사화(1504)로 김굉필과 조위가 죽고, 명종 18년(1563)에 이정(李禎)이 그들을 추모하여 그 자리에 다시 비석을 세웠다.

지금의 위치보다 동쪽에 있던 것을 1971년에 옮기었다. 비석의 앞면에는 이황이 친필로 쓴 ‘임청대’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연산군 8년(1502)에 조위가 지은 글을 새겼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남 순천시 문화관광과 061-749-3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