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제66호

바리야크함 깃발 (Варяг艦旗)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근대정치국방 / 기타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15.10.07
소 재 지 인천광역시 연수구 청량로160번길 26 (옥련동, 인천광역시시립박물관)
시 대 대한제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인천광역시
관리자(관리단체) 인천광역시립박물관

1904년 2월 러·일 전쟁 당시 인천 앞바다에서 일본함대와 전투를 벌이다 자폭한 러시아 순양함 바리야크(Варяг)에 걸려 있던 것이다. 바리야크함은 1904년 2월 9일 제물포 해전에서 일본 제국의 연합함대와 전투를 벌여 31명이 사망하고 191명이 부상하였으마, 승무원들은 항복하지 않고 배를 자폭시키기로 결정하였고 이후 승무원들은 구조되었다. 이 깃발은 바리야크함을 상징하는 군함기로 성 안드레이 기라고도 불리며, 붉은색 바탕에 검은색의 띠가 대각선으로 가로질러 X형을 이루고 있다. 1941년 인천부에서 인천향토관을 건립할 당시 기증받아 전시하던 것을 해방 후 인천시립박물관에서 인수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자폭당시 파편에 의해 훼손된 것을 배접한 것으로, 깃발의 2/3정도가 남아있는 상태이다.

A naval ensign hoisted on the bow of a Russian-protected cruiser, Varyag, which was sunk in the waters off Incheon on February 9,1904, during the Russo-japanese War.

1904년 2월 러·일 전쟁 당시 인천 앞바다에서 일본함대와 전투를 벌이다 자폭한 러시아 순양함 바리야크(Варяг)에 걸려 있던 것이다. 바리야크함은 1904년 2월 9일 제물포 해전에서 일본 제국의 연합함대와 전투를 벌여 31명이 사망하고 191명이 부상하였으마, 승무원들은 항복하지 않고 배를 자폭시키기로 결정하였고 이후 승무원들은 구조되었다. 이 깃발은 바리야크함을 상징하는 군함기로 성 안드레이 기라고도 불리며, 붉은색 바탕에 검은색의 띠가 대각선으로 가로질러 X형을 이루고 있다. 1941년 인천부에서 인천향토관을 건립할 당시 기증받아 전시하던 것을 해방 후 인천시립박물관에서 인수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자폭당시 파편에 의해 훼손된 것을 배접한 것으로, 깃발의 2/3정도가 남아있는 상태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