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62호

강릉호해정 (江陵湖海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조경건축 / 누정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79.05.30
소 재 지 강원도 강릉시 경포로463번안길 83 (저동)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경포호의 북쪽 언덕 위에 위치한 정자로 조선 중종(재위 1506∼1544) 때 김습독이 처음 지었다. 그 뒤로 그의 사위 장호를 거쳐 장호의 동생 민의 사위 김몽호에게 넘겨진 후, 지금까지 그의 자손들이 관리하고 있다.

이 부근 대부분의 정자들이 호수가 바라보이는 곳에 있는데 반해, 호수의 동북쪽 깊숙한 산기슭에 자리잡고 있다.

앞면 2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집이다. 소박한 모습을 띤 이 정자는 온돌방과 마루방을 두고 방 사이에 분리할 수 있는 분합문을 달아, 필요할 때 하나의 방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였다.

지금도 김몽호의 후손들이 해마다 9월에 이곳에서 차례를 지낸다.

경포호의 북쪽 언덕 위에 위치한 정자로 조선 중종(재위 1506∼1544) 때 김습독이 처음 지었다. 그 뒤로 그의 사위 장호를 거쳐 장호의 동생 민의 사위 김몽호에게 넘겨진 후, 지금까지 그의 자손들이 관리하고 있다.

이 부근 대부분의 정자들이 호수가 바라보이는 곳에 있는데 반해, 호수의 동북쪽 깊숙한 산기슭에 자리잡고 있다.

앞면 2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집이다. 소박한 모습을 띤 이 정자는 온돌방과 마루방을 두고 방 사이에 분리할 수 있는 분합문을 달아, 필요할 때 하나의 방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였다.

지금도 김몽호의 후손들이 해마다 9월에 이곳에서 차례를 지낸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강원도 강릉시 문화예술과 033-640-5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