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62호

궐리사성적도 (闕里祠聖蹟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목판각류 / 판목류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74.09.26
소 재 지 경기 오산시
시 대 대한제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신***

이 그림은 공자의 생애를 그림으로 새긴 목판으로, 공자의 76대손인 한국인 공재헌이 1904년 중국 산동성에 가서 구한 것을 본떠 만들었다. 하지만 이것을 간행한 이유는 정확히 알 수가 없다.

목판은 피나무로 되어 있고 모두 60장인데, 크기는 가로 70㎝, 세로 32㎝이다.

또한 이것을 보관하고 있는 궐리사(공자를 모신 사당)는 우리나라에서 오산과 노성 2곳 밖에는 없다. 오산 궐리사는 정조 16년(1792)에 착공하여 그 다음해에 완성하였는데, 이 곳은 중종 때 문신이자 공자의 64대손인 공서린이 서재를 세워 후학을 가르치던 곳으로 정조가 사당을 지어 공자의 영정을 모시게 했다. 이에 정조는 친히 궐리사라는 현판을 친히 썼을 정도로 관심을 보였다.

이 그림은 공자의 생애를 그림으로 새긴 목판으로, 공자의 76대손인 한국인 공재헌이 1904년 중국 산동성에 가서 구한 것을 본떠 만들었다. 하지만 이것을 간행한 이유는 정확히 알 수가 없다.

목판은 피나무로 되어 있고 모두 60장인데, 크기는 가로 70㎝, 세로 32㎝이다.

또한 이것을 보관하고 있는 궐리사(공자를 모신 사당)는 우리나라에서 오산과 노성 2곳 밖에는 없다. 오산 궐리사는 정조 16년(1792)에 착공하여 그 다음해에 완성하였는데, 이 곳은 중종 때 문신이자 공자의 64대손인 공서린이 서재를 세워 후학을 가르치던 곳으로 정조가 사당을 지어 공자의 영정을 모시게 했다. 이에 정조는 친히 궐리사라는 현판을 친히 썼을 정도로 관심을 보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경기 오산시 문화공보담당관실 031-370-3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