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제59호

연수구 흥륜사 소장 자치통감강목 제23 상권 (延壽區 興輪寺 所藏 資治通鑑綱目 第二十三 上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왕실본
수량/면적 1책 (20*34cm)
지정(등록)일 2004.04.06
소 재 지 인천광역시 연수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흥***
관리자(관리단체) 연***

이 전적은 중국 송나라 사마광이 지은 편년체통사인 자치통감에서 송나라 주희가 춘추의 체례에 따라 주요 사실을 강(綱)으로 하고 그에 대한 주자학적인 안목의 해설을 목(目)으로 엮어 자치통감강목으로 제명한 것이다. 세종은 이 자치통감강목의 인출을 위해 필요한 방대한 용지를 중앙과 지방관서에 만들게 하는 한편, 강(綱)의 본문은 진양대군에게 큰 글자를 쓰게 하여 1436년 연(鉛)으로 주조하고 병진자(丙辰字)로 명명하였다. 그리고 목의 중간 글자와 작은 글자는 1434년에 주조한 갑인자(甲寅字)를 사용하여 1438년에 찍어 낸 것이 바로 이 책이다.

이 전적은 중국 송나라 사마광이 지은 편년체통사인 자치통감에서 송나라 주희가 춘추의 체례에 따라 주요 사실을 강(綱)으로 하고 그에 대한 주자학적인 안목의 해설을 목(目)으로 엮어 자치통감강목으로 제명한 것이다. 세종은 이 자치통감강목의 인출을 위해 필요한 방대한 용지를 중앙과 지방관서에 만들게 하는 한편, 강(綱)의 본문은 진양대군에게 큰 글자를 쓰게 하여 1436년 연(鉛)으로 주조하고 병진자(丙辰字)로 명명하였다. 그리고 목의 중간 글자와 작은 글자는 1434년에 주조한 갑인자(甲寅字)를 사용하여 1438년에 찍어 낸 것이 바로 이 책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인천광역시 연수구 문화공보실 032-810-7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