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54호

마하사현왕도 (摩訶寺現王圖)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탱화 / 기타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2003.09.16
소 재 지 부산 연제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마***

마하사에 보존되어 있는 현왕도인데, 현왕도라 함은 사람이 죽어서 3일 만에 만나서 심판을 받게 된다는 지옥의 왕과 그의 권속들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을 말한다.

이 현왕도는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려진 것으로, 화면은 3폭 산수화 병풍을 배경으로 중앙에 현왕 1구가 책상을 앞에 두고 양손에 홀을 쥔채 정면을 향하여 의자에 앉아 있고, 그 좌우에 재관집홀상(載官執笏狀)의 녹사 6명이 현왕을 향해 각각 배치되어 있다.

현왕의 앞에 놓여진 책상은 황색 바탕에 나무결 무늬가 표현되어 있고, 그 위에 네권의 경책·붓·연적 등이 가지런히 놓여 있다. 현왕이 앉아있는 의자 등받침의 좌우 양쪽에는 금박으로 용머리가 장식되어 있다.

화면의 아랫부분 중앙에 있는 기록에 의하면 이 현왕도는 건륭 57년, 즉 조선 정조 16년(1792)에 조성된 것임을 알 수 있다.

마하사 현왕도는 조선후기 부산·경남지역의 불교미술 양식과 계보를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마하사에 보존되어 있는 현왕도인데, 현왕도라 함은 사람이 죽어서 3일 만에 만나서 심판을 받게 된다는 지옥의 왕과 그의 권속들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을 말한다.

이 현왕도는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려진 것으로, 화면은 3폭 산수화 병풍을 배경으로 중앙에 현왕 1구가 책상을 앞에 두고 양손에 홀을 쥔채 정면을 향하여 의자에 앉아 있고, 그 좌우에 재관집홀상(載官執笏狀)의 녹사 6명이 현왕을 향해 각각 배치되어 있다.

현왕의 앞에 놓여진 책상은 황색 바탕에 나무결 무늬가 표현되어 있고, 그 위에 네권의 경책·붓·연적 등이 가지런히 놓여 있다. 현왕이 앉아있는 의자 등받침의 좌우 양쪽에는 금박으로 용머리가 장식되어 있다.

화면의 아랫부분 중앙에 있는 기록에 의하면 이 현왕도는 건륭 57년, 즉 조선 정조 16년(1792)에 조성된 것임을 알 수 있다.

마하사 현왕도는 조선후기 부산·경남지역의 불교미술 양식과 계보를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부산 연제구 문화공보과 051-665-40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