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37호

명심보감판본 (明心寶鑑板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목판본 / 사간본
수량/면적 31매
지정(등록)일 1995.05.12
소 재 지 대구광역시 달성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인***

이 판본은 추계 추씨인 추적 선생(1246∼1317)이 편저한 것이다. 추적은 고려 원종 2년(1261) 문과에 올라 민부상서 예문관제학을 지냈다.

『명심보감』은 공자 등 제자백가의 책과 시부 가운데서 쉽고 생활에 기본이 되는 내용을 골라 엮은 책인데, 이것은 국가에서 세운 학교의 학생들에게 심성수양의 기본서로 삼기 위함이었다.

현재 전하는 것은 고종 6년(1869) 추세문이 출판한 인흥재사본이 전수되어 국역 출판됨으로써 가정, 학교에서 교육용으로 널리 쓰여왔다. 이것은 총 31장으로 인흥서원의 목판이 유일하다.

이 판목은 중국, 일본에도 널리 보급되었으며, 영문으로도 번역되어 한국학 연구의 자료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 판본은 추계 추씨인 추적 선생(1246∼1317)이 편저한 것이다. 추적은 고려 원종 2년(1261) 문과에 올라 민부상서 예문관제학을 지냈다.

『명심보감』은 공자 등 제자백가의 책과 시부 가운데서 쉽고 생활에 기본이 되는 내용을 골라 엮은 책인데, 이것은 국가에서 세운 학교의 학생들에게 심성수양의 기본서로 삼기 위함이었다.

현재 전하는 것은 고종 6년(1869) 추세문이 출판한 인흥재사본이 전수되어 국역 출판됨으로써 가정, 학교에서 교육용으로 널리 쓰여왔다. 이것은 총 31장으로 인흥서원의 목판이 유일하다.

이 판목은 중국, 일본에도 널리 보급되었으며, 영문으로도 번역되어 한국학 연구의 자료로 사용되기도 한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대구광역시 달성군 문화체육과 053-668-3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