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27호

선암사괘불 (仙岩寺掛佛)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회화 / 괘불화 / 석가불도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72.01.29
소 재 지 전남 순천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선***
해제일 2004.11.26

괘불이란 법당이 아닌 밖에서 법회를 열 때 부처의 모습을 그려 걸어놓은 걸개그림을 말한다.

이 괘불은 석가의 모습을 그린 것으로, 육계와 곱슬머리인 나발을 갖추었고 바르게 뜬 눈은 약간 아래쪽을 내려다 보는 듯한 전형적인 부처의 모습이다. 귀는 커서 어깨까지 내려 왔으며 법의는 옷깃에 화려한 구슬을 장식하여 장엄미를 더하고 있다.

머리광배는 연한 청색 바탕에 가느다란 황금 띠를 둘레에 둘러 둥글게 표현하였다. 몸체의 광배는 청색과 홍색의 두 줄로 띠를 두르 듯 돌렸다. 전체적인 색감은 적색과 녹색이 주를 이루고, 그림 전반에 옅은 분홍색의 색조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이 그림이 임진왜란을 분기점으로 해서 조선 후기에 접어든 양식임을 알 수 있다.

기록에 의하면 영조 29년(1753)에 제작되었으며 여기에는 많은 화승과 화사들이 참여했다. 괘불을 그리는데 대한 전반적인 주도자는 쾌윤화사였으며 당시 상월 대화상의 발원으로 천삼백 여 승려가 백일기도를 올리면서 완성하였다고 한다.

이 괘불은 사월 초파일 행사 외에도 나라에 내우외환이 있거나 천재지변이 있을 때 나라와 민생의 안정을 빌기 위해 사용되었으며 기우제를 지내는 데에도 사용되었다.



※ 2004.11.26일 보물 제1419호 선암사석가모니불괘불탱및부속유물일괄로 승격지정됨에 따라 지정해제 되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