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군관청 (軍官廳)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 궁궐·관아 / 관아
수량/면적 1동(충렬사 보호구역에 포함)
지정(등록)일 1973.06.08
소 재 지 부산광역시 동래구 충렬대로 345 (안락동, 충렬사)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충렬사관리사무소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부산광역시 동래구 문화관광과 051-550-4081

이 건물은 조선시대 동래부 청사 건물의 하나로 군관(軍官)들의 집무소였다.

동래부는 일본과 인접한 국방상의 요충지였기 때문에 1655년(효종 6)에 동래 독진(獨鎭)이 설치되었다. 그 뒤 양산군과 기장군의 군사도 통합․지휘하게 되자 군병의 수가 늘어났으며, 그들의 집무소인 무청(武廳)도 늘어났을 것이다.

장관청(將官廳)과 함께 군방(軍防)을 담당하는 중추기관으로 세워진 것이지만,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다. 1675년(숙종 원년)에 동래부사 어진익(漁震翼)이 중창하였고, 이후 숙종 연간에 두 차례 고쳤으며, 1982년 해체할 때 발견된 상량문에 따르면 1812년(순조 12)에 동래부사 조정철(趙貞喆)이 다시 증축하였다. 그러나 일제시대에는 관아건물로서의 기능을 잃고 오랫동안 방치되었다. 해방 이후 주변의 도시화로 고층 건물들에 가리게 되어 좁은 공간에 다시 보수하더라도 보존과 활용이 어려워지자, 1983년 충렬사 경내로 옮겼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