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6호

농암진적 (農巖眞蹟)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고본
수량/면적 4책
지정(등록)일 1989.03.18
소 재 지 대전광역시 유성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김***
관리자(관리단체)  
시도지정 및 문화재자료는 각 지자체 담당부서에서 문화재정보를 입력·수정 관리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아래 지자체 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 상 세 문 의 :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화관광과 042-611-2078

조선 숙종 때의 학자이며 문장가인 농암 김창협(1651∼1708) 선생이 쓴 학설과 시문 등을 모아서 분류한 4권의 친필본이다.

김창협은 효종 때 좌의정을 지낸 청음 김상헌의 증손이다. 효종 때 문과에 급제하여 중요한 벼슬을 두루 거쳤으나 영의정이었던 그의 아버지 김수항이 기사환국으로 진도에서 사약을 받고 죽자 벼슬을 버리고 숨어지내며 학문을 닦는 것에만 전념하였다. 문장과 글씨에 능했으며, 그가 죽은 후 나라에서는 ‘문간(文簡)’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선생의 사상과 학문, 시 등이 기록되어 있으며, 『농암집』에 수록되지 않은 글이 정리되지 않은채 전해져 내려오는 원본이다. 모두 107폭을 장첩하여 모은 것으로, 화·수·목·금·토의 5행으로 분류하였으나, 「화」부분의 책은 다른 사람들의 서찰을 모은 것이며, 숙종 4년(1838)에 김성근이 적은 발문이 있다.

이 책은 문장가로서 그리고 탁월한 문학비평가로서 선생의 식견을 재인식할 수 있는 자료로써 그 자료사적 의미가 매우 크다.

조선 숙종 때의 학자이며 문장가인 농암 김창협(1651∼1708) 선생이 쓴 학설과 시문 등을 모아서 분류한 4권의 친필본이다.

김창협은 효종 때 좌의정을 지낸 청음 김상헌의 증손이다. 효종 때 문과에 급제하여 중요한 벼슬을 두루 거쳤으나 영의정이었던 그의 아버지 김수항이 기사환국으로 진도에서 사약을 받고 죽자 벼슬을 버리고 숨어지내며 학문을 닦는 것에만 전념하였다. 문장과 글씨에 능했으며, 그가 죽은 후 나라에서는 ‘문간(文簡)’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선생의 사상과 학문, 시 등이 기록되어 있으며, 『농암집』에 수록되지 않은 글이 정리되지 않은채 전해져 내려오는 원본이다. 모두 107폭을 장첩하여 모은 것으로, 화·수·목·금·토의 5행으로 분류하였으나, 「화」부분의 책은 다른 사람들의 서찰을 모은 것이며, 숙종 4년(1838)에 김성근이 적은 발문이 있다.

이 책은 문장가로서 그리고 탁월한 문학비평가로서 선생의 식견을 재인식할 수 있는 자료로써 그 자료사적 의미가 매우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