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15호

조천신장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전적류 / 필사본 / 고본
수량/면적 1책
지정(등록)일 1989.03.18
소 재 지 대전 유성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대***
관리자(관리단체)  

조선 인조 5년(1627) 청음 김상헌(1570∼1652) 선생이 명나라 사신으로 북경을 왕래할 때 지은 기행시문이다. 김상헌은 청백리로서 좌의정을 지내고 병자호란 때 화친을 반대하다가 중국 심양에 불모로 잡혀가 6년간 옥고를 치른 절의가 높은 명현이다.

이 시문은 당시 서장관(書狀官)으로 동행했던 김지수에게 주어진 선생의 친필본으로, 김지수가 모아 책으로 만든 것이다. 시문 뒤에는 현지에서 명나라 학자와 필담을 나눈 종이와 김지수가 죽은 후 예조에서 시호를 ‘정민(貞敏) ’으로 선정하여 내린 망첩지가 붙어 있다.

이것은 후에 『청음집』의 원본이 되기도 하였다.

조선 인조 5년(1627) 청음 김상헌(1570∼1652) 선생이 명나라 사신으로 북경을 왕래할 때 지은 기행시문이다. 김상헌은 청백리로서 좌의정을 지내고 병자호란 때 화친을 반대하다가 중국 심양에 불모로 잡혀가 6년간 옥고를 치른 절의가 높은 명현이다.

이 시문은 당시 서장관(書狀官)으로 동행했던 김지수에게 주어진 선생의 친필본으로, 김지수가 모아 책으로 만든 것이다. 시문 뒤에는 현지에서 명나라 학자와 필담을 나눈 종이와 김지수가 죽은 후 예조에서 시호를 ‘정민(貞敏) ’으로 선정하여 내린 망첩지가 붙어 있다.

이것은 후에 『청음집』의 원본이 되기도 하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