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시도유형문화재 제5호

송광사사적비 (松廣寺史蹟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기록유산 / 서각류 / 금석각류 / 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71.12.02
소 재 지 전북 완주군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송***

송광사 뒷뜰에 놓여 있는 비로, 절의 개창(開創:절을 처음으로 세움)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이다.

형태는 거북받침돌 위에 비몸을 올리고 용을 새긴 머릿돌을 얹은 모습이다. 비의 앞면에는 비 이름과 비문이 새겨 있는데, 고려 보조국사가 전주 종남산을 지나다가 절터를 잡아놓고 제자들에게 절을 지을 것을 당부하였다는 내용과 보조국사에서 벽암대사에 이르는 스승과 제자의 계보가 주된 내용이다. 뒷면에는 송광사를 짓는데 참여했던 스님 가운데 한 분이었던 승명의 말을 인용하여 절을 짓게 된 경위 및 벽암대사의 제자와 시주한 사람, 개창 당시 기술자들의 이름을 기록하였다.

조선 인조 14년(1636)에 세운 비로, 신익성이 비문을 짓고, 선조의 여덟번째 아들인 의창군 광이 글씨를 썼다.

송광사 뒷뜰에 놓여 있는 비로, 절의 개창(開創:절을 처음으로 세움)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이다.

형태는 거북받침돌 위에 비몸을 올리고 용을 새긴 머릿돌을 얹은 모습이다. 비의 앞면에는 비 이름과 비문이 새겨 있는데, 고려 보조국사가 전주 종남산을 지나다가 절터를 잡아놓고 제자들에게 절을 지을 것을 당부하였다는 내용과 보조국사에서 벽암대사에 이르는 스승과 제자의 계보가 주된 내용이다. 뒷면에는 송광사를 짓는데 참여했던 스님 가운데 한 분이었던 승명의 말을 인용하여 절을 짓게 된 경위 및 벽암대사의 제자와 시주한 사람, 개창 당시 기술자들의 이름을 기록하였다.

조선 인조 14년(1636)에 세운 비로, 신익성이 비문을 짓고, 선조의 여덟번째 아들인 의창군 광이 글씨를 썼다.

내레이션

  • 한국어

목록
상 세 문 의 : 전북 완주군 문화관광과 063-240-4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