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278호

영주 무섬마을 (榮州 무섬마을)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마을
수량/면적 669,193㎡
지정(등록)일 2013.08.23
소 재 지 경상북도 영주시 문수로 732-20 (문수면)
시 대 17세기 중반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영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영주 무섬마을은 조선시대 중기인 17세기 중반에 입향시조*인 박수(朴燧)와 김대(金臺)가 들어와 자리를 잡은 이래 반남박씨와 선성김씨의 집성촌으로써 유서 깊은 전통마을이다.

또 일제강점기에 뜻있는 주민들에 의해 건립된 아도서숙은 항일운동의 지역 구심체 역할을 한 곳으로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무섬마을은 물 위에 떠 있는 섬을 뜻하는 수도리(水島里)의 우리말 이름으로 삼면이 내성천과 접해있는 전형적인 물도리 마을로 마을 앞을 돌아나가는 내성천은 맑고 잔잔하며 산과 물이 태극 모양으로 서로 안고 휘감아 돌아 산수의 경치가 절경을 이룬다.

마을 내에는 해우당고택과 만죽재고택 등을 비롯하여 규모가 크고 격식을 갖춘 'ㅁ'자형 가옥, 까치구멍집**, 겹집***, 남부지방 민가 등 다양한 형태의 구조와 양식을 갖춘 가옥이 있어 전통 주거 및 민속 연구의 귀중한 자료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입향시조 – 마을에 처음으로 들어와 터를 잡고 정착한 사람 또는 그 사람의 조상

**까치구멍집 – 초가집 지붕 옆면에 연기가 빠지도록 구멍을 낸 모양이 까치둥지와 비슷하다 하여 불려지는 이름

***겹집 – 강원도, 경북 북부지방에 주로 나타나며, 안방·사랑방·부엌·마루·봉당 등이 한 채에 딸려 있고 앞뒤 두 줄로 배치되어 있는 집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