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종목별 검색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275호

장흥 방촌리 석장승 (長興 傍村里 石長栍)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기타종교조각 / 민간신앙조각 / 석조
수량/면적 2기
지정(등록)일 2013.06.14
소 재 지 전라남도 장흥군 관산읍 방촌리 572번지 등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장흥군 
관리자(관리단체) 장흥군 
문화재 담당부서 : 무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장흥 방촌리 석장승은 관산읍에서 방촌으로 넘어가는 23번 국도변 양쪽에 서 있는 2기의 장승으로 고려말에 건립한 성문장승이라는 설과 조선시대 후기(17~18세기)에 창궐한 천연두를 퇴치하고자 세웠다는 설이 있다. 방촌리 석장승은 현재에도 마을에서 매년 정월 대보름에 동제인 별신제의 신격으로서 마을 수호의 기능을 하고 있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있다.

The two stone guardian posts of Bangchon-ri, Jangheung stand on both sides of National Road No. 23, running from Gwansan-eup toward Bangchon. One theory asserts that they are totem poles erected at the entrance of a fortress during the late Goryeo Dynasty, with another theory claiming that they were erected to dispel the smallpox rampant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17th- late 18th century). Even now, the stone poles are worshipped as sacred deities during village rituals held on the first full moon day of the year by the lunar calendar each year, which is quite a rare case; hence their high historical and academic value.

장흥 방촌리 석장승은 관산읍에서 방촌으로 넘어가는 23번 국도변 양쪽에 서 있는 2기의 장승으로 고려말에 건립한 성문장승이라는 설과 조선시대 후기(17~18세기)에 창궐한 천연두를 퇴치하고자 세웠다는 설이 있다. 방촌리 석장승은 현재에도 마을에서 매년 정월 대보름에 동제인 별신제의 신격으로서 마을 수호의 기능을 하고 있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