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220호

영조대왕의 도포 (英祖大王의 道袍)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87.11.23
소 재 지 대구 동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파***
관리자(관리단체) 파***

영조대왕의 도포는 1979년 파계사 원통전(圓通殿)의 관세음보살상을 금칠하다가 발견되었다. 도포와 함께 발견된 한자 두루마리에 적힌 발원문에 의하면, 영조 16년(건륭 5,1740) 9월 파계사 대법당을 수리하고 영조가 탱화 일천불을 희사하면서 이 곳을 왕실을 위해 기도하는 도량으로 삼고 영조의 청사상의(靑紗上衣)를 복장하여 만세유전을 빈다고 기록하고 있다.

도포는 조선시대에 왕을 비롯하여 사대부의 외출복으로 입혀졌던 옷으로 기록이나 유물은 16세기부터 보이기 시작한다. 형태는 곧은 깃에 넓은 소매(廣袖)가 달린 것으로 뒷자락이 2중구조로 된 특징이 있다. 길에서 내려오는 기존의 뒷자락이 있으며 앞의 무가 뒷자락 안에 붙어 있어 뒷자락이 2단으로 분리되어 있다. 18세기 풍속화 중 도포를 착용한 모습에서 서로 분리되어 있는 뒷자락 모습을 볼 수 있다.

영조의 도포는 무늬 없는 사(紗:[은조사])로 된 홑옷으로 현재의 색상은 연한 녹색빛을 보인다. 소매는 넓은 두리 소매이며 깃의 모양은 목판깃과 당코깃 모양이 합쳐진 반당코깃(반목판깃)이다. 일반인의 도포가 곧은깃(직령깃)인데 반하여 반목판깃의 형태여서 서민과 왕족이 사용한 도포의 양식이 달랐음을 알 수 있다.

영조대왕의 도포는 전세 유물 도포 중 가장 오래된 것이면서 왕이 착용하였다는 점이 기록되어 있는 중요한 자료로 형태와 색이 비교적 완전하여 복식사적 가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This dopo (robe) was discovered while painting Amitabha Buddha in Wontongjeon Hall of Pagyesa Temple in gold in 1979. According to a prayer statement written on a scroll discovered along with the dopo, the production date of the dopo was September of the 5th year of Geollyung. At that time, the Grand Buddhist Sanctuary was painted in gold, and the statue of Arhat was installed. King Yeongjo designated the Pagyesa Temple as the main temple to donate the Buddha statue after he offered tangbul and ilcheonbul. King Yeongjo then offered the dopo. Dopo was worn by the nobility and kings of the Joseon Dynasty, and records and relics related to the clothing started to appear from the 16th century. Dopo has straight lapel and wide sleeves, with the back hem made in a dual structure. The appearance of the back hem is well-depicted in a folk painting from the 18th century. King Yeongjo’s dopo is made of pattern-less silver fabric without any lining, and it is light green. The sleeves are wide, and the lapel is made by combining the square shape and pointy shape. In contrast, the dopo for commoners has a straight lapel; thus showing that commoners and royal families wore different styles of dopo. This artifact is the oldest one among the dopo, and it has great value in studying the history of traditional Korean clothing since it was worn by the king, aside from its well-preserved color and shape.

这件道袍是1979年在把溪寺圆通殿给观世音菩萨像漆金时发现的。根据一并发现的卷轴上的发愿文,其制作年代是乾隆5年(1740)9月,当时对大佛堂重新漆金后对佛像和罗汉进行了重修。此时英祖大王喜舍帧佛、一千佛,将此处当作供养佛像的佛堂,并给佛像穿上青纱上衣,以祈求留传千秋万代。并赐予了君王的道袍。道袍是朝鲜时代上自君王下至士大夫外出时所穿的衣服,记录或遗物中最早的是16世纪的。其样式上的特点是直领、带有广袖、后襟是双重结构。从裾直接连到后襟,前面的腋下衬布贴在后襟内侧,原有的后襟里还有一层长至后襟的前襟,所以后襟分为了两层。18世纪的风俗画中的道袍的样子里可以看出相互隔开的后襟样式。英祖的道袍是用无花纹的纱(银造纱)做成的单衣,现在颜色呈浅绿色。袖子宽大,衣领是木版领和敞角领结合的半敞角领(半木版领)。一般人的道袍是直领,但是这件衣服是半木版领,所以由此可以看出平民百姓和王公贵族的道袍样式不一样。这件遗物是所有道袍遗物中最古老的,记录上还写到曾是国王穿用的,而且其形态和颜色比较完好,在服饰史上具有较高的价值。

영조대왕의 도포는 1979년 파계사 원통전(圓通殿)의 관세음보살상을 금칠하다가 발견되었다. 도포와 함께 발견된 한자 두루마리에 적힌 발원문에 의하면, 영조 16년(건륭 5,1740) 9월 파계사 대법당을 수리하고 영조가 탱화 일천불을 희사하면서 이 곳을 왕실을 위해 기도하는 도량으로 삼고 영조의 청사상의(靑紗上衣)를 복장하여 만세유전을 빈다고 기록하고 있다.

도포는 조선시대에 왕을 비롯하여 사대부의 외출복으로 입혀졌던 옷으로 기록이나 유물은 16세기부터 보이기 시작한다. 형태는 곧은 깃에 넓은 소매(廣袖)가 달린 것으로 뒷자락이 2중구조로 된 특징이 있다. 길에서 내려오는 기존의 뒷자락이 있으며 앞의 무가 뒷자락 안에 붙어 있어 뒷자락이 2단으로 분리되어 있다. 18세기 풍속화 중 도포를 착용한 모습에서 서로 분리되어 있는 뒷자락 모습을 볼 수 있다.

영조의 도포는 무늬 없는 사(紗:[은조사])로 된 홑옷으로 현재의 색상은 연한 녹색빛을 보인다. 소매는 넓은 두리 소매이며 깃의 모양은 목판깃과 당코깃 모양이 합쳐진 반당코깃(반목판깃)이다. 일반인의 도포가 곧은깃(직령깃)인데 반하여 반목판깃의 형태여서 서민과 왕족이 사용한 도포의 양식이 달랐음을 알 수 있다.

영조대왕의 도포는 전세 유물 도포 중 가장 오래된 것이면서 왕이 착용하였다는 점이 기록되어 있는 중요한 자료로 형태와 색이 비교적 완전하여 복식사적 가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