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172호

청송 성천댁 (靑松 星川宅)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5필지/지정구역 1,218㎡, 보호구역 143㎡
지정(등록)일 1984.01.14
소 재 지 경북 청송군 청송읍 서당길 12 (청운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박종미
관리자(관리단체)  

정확한 창건 시기는 알 수 없으나 대략 18세기경에 지어진 집으로 추정된다. 산자락 끝에 자리 잡은 마을을 용전천이 휘감고 흘러가고 있는데 마을의 대부분의 집들은 동쪽의 용전천을 바라보며 동향으로 배치되어 있는 반면 이집은 마을 서쪽 높은 곳에 자리 잡아 남쪽 길을 향하여 대문을 세웠다.

이 집의 두드러지는 특징은 일반적이지 않은 평면구성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전체적으로는 산간지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폐쇄적인 형식의 'ㅁ'자형이지만 대부분의 'ㅁ'자형 집들은 대문과 마주한 안채영역의 가운데 부분에 대청을 두고 그 왼쪽과 오른쪽에 안방과 건넌방을 두는데 반해 이 집에서는 안채영역의 왼쪽 날개부분에 2칸의 대청마루를 두었다. 이렇게 평면을 구성한 이유를 유추해보면 일조권의 확보를 위하여 안채영역과 사랑채영역은 남향으로 하였으나, 전경은 강이 내려다보이는 동쪽이 월등히 우수하므로 대청을 안채영역과 사랑채영역 사이에 있는 왼쪽 날개부분에 둔 것으로 보여 진다. 이 결과로 일반적인 'ㅁ'자형의 집에서는 안영역과 사랑영역이 엄격이 분리되어 독립적인 공간을 형성하는데 것과 다르게 이 집에서는 대청을 매개로 안영역과 사랑영역간의 접근이 매우 쉽고, 원활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성천댁은 정면 5칸, 측면 4칸의 작은 공간에 사랑방과 안방, 부엌과 외양간까지 갖췄다. 강원도나 경북 산간 지역에서 볼 수 있는 겹집과 같은 이치로 겨울이 추운 데다 늘 맹수의 위협이 있었기 때문에 집안에 모든 것을 들여야 했다. 'ㅁ'자형 집으로는 작은 규모이며 앞마당이 매우 좁은 가운데 위를 쳐다보면 지붕처마가 사방을 둘러 겨우 숨통이 트일 만큼 하늘이 보인다.

'ㅁ'자형 집의 형식을 흐트리지 않고 최소한의 규모로 아담하면서도 짜임새 있게 지은 집의 표본이라 할 수 있으며 경상북도 ‘뜰집’*의 여러 유형 중의 하나로서 강원 남부지역의 9칸 '똬리집'과도 통하는 면이 있어 민가연구의 좋은 자료로 평가된다.

* 뜰집: 건물 가운데 안뜰을 두어 전체적으로 ㅁ자 모양을 이루고 있는 집

* 똬리집: 집 구성이 그 어느곳에도 트인데가 없고 말발굽처럼 연결되어 'ㅁ'자 모양의 한 형태로 말굽집이라고도 불린다.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This house is presumed to have been bought by Im Chun-seop, a high-ranking official during the reign of King Gojong of the Joseon Dynasty. It was probably constructed more than 200 years ago. Most of the houses in this village are arranged on the east, facing Yongjeoncheon Stream flowing toward a low land on the east. This house is situated on a high spot on the west side of the village, with its south gate constructed facing the southern path. This house consists of the “□”-shaped anchae (women’s quarters) with the sarangbang (master’s room) protruding toward the west as well as the haengnangchae (servants’ quarters), which is detached from the anchae. Compared to other “□”-shaped houses in Korea, this house is relatively small, and its front yard is very narrow. Had the front yard been covered with a roof, the current layout of this house would have been similar to that of a 9-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duri house in the southern part of Gangwon-do. The difference between them is that the structure is designed such that visitors are able to go to the front yard directly without needing to go through the middle gate. The house was built with the “□”-shaped layout commonly found in the Cheongsong area. In addition, since it has a structure similar to that of a 9-kan duri house in the southern part of Gangwon-do, it is considered valuable in studying commoners’ houses.※ Viewing of the cultural property above is usually available anytime but may be limited depending on the owner’s personal circumstances.

朝鲜高宗时期曾任行庄陵参奉的林春燮购买的房屋,关于之前的来历无从得知,但是可以推测大约是200多年以前建造的。村里的大多数房屋都是面向东侧往低处流淌的龙缠川而立的,但是这座房屋位于村里的西侧高处,面向南侧的道路,是南向的大门。呈‘ㅁ'字形平面,内宅呈“ㅁ”字形,两侧有一间凸出的舍廊。,还有一栋独立于内宅的行廊。作为‘ㅁ'字形的房屋,其规模非常小,前院也很狭窄。如果假设前院盖着屋顶,现在的平面结构和江原道南部地区比较常见的九间Duri房比较相似。不同的是,客人可以从外院直接进入舍廊房,而没有可从倒座进入的门。平面结构呈‘ㅁ’字形的规模最小的房屋,采用了青松地区常见的‘ㅁ'字形布局方式,与江原南部地区的九间‘Duri房'也有相似之处,对于民宅研究具有一定的价值。

정확한 창건 시기는 알 수 없으나 대략 18세기경에 지어진 집으로 추정된다. 산자락 끝에 자리 잡은 마을을 용전천이 휘감고 흘러가고 있는데 마을의 대부분의 집들은 동쪽의 용전천을 바라보며 동향으로 배치되어 있는 반면 이집은 마을 서쪽 높은 곳에 자리 잡아 남쪽 길을 향하여 대문을 세웠다.

이 집의 두드러지는 특징은 일반적이지 않은 평면구성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전체적으로는 산간지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폐쇄적인 형식의 'ㅁ'자형이지만 대부분의 'ㅁ'자형 집들은 대문과 마주한 안채영역의 가운데 부분에 대청을 두고 그 왼쪽과 오른쪽에 안방과 건넌방을 두는데 반해 이 집에서는 안채영역의 왼쪽 날개부분에 2칸의 대청마루를 두었다. 이렇게 평면을 구성한 이유를 유추해보면 일조권의 확보를 위하여 안채영역과 사랑채영역은 남향으로 하였으나, 전경은 강이 내려다보이는 동쪽이 월등히 우수하므로 대청을 안채영역과 사랑채영역 사이에 있는 왼쪽 날개부분에 둔 것으로 보여 진다. 이 결과로 일반적인 'ㅁ'자형의 집에서는 안영역과 사랑영역이 엄격이 분리되어 독립적인 공간을 형성하는데 것과 다르게 이 집에서는 대청을 매개로 안영역과 사랑영역간의 접근이 매우 쉽고, 원활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성천댁은 정면 5칸, 측면 4칸의 작은 공간에 사랑방과 안방, 부엌과 외양간까지 갖췄다. 강원도나 경북 산간 지역에서 볼 수 있는 겹집과 같은 이치로 겨울이 추운 데다 늘 맹수의 위협이 있었기 때문에 집안에 모든 것을 들여야 했다. 'ㅁ'자형 집으로는 작은 규모이며 앞마당이 매우 좁은 가운데 위를 쳐다보면 지붕처마가 사방을 둘러 겨우 숨통이 트일 만큼 하늘이 보인다.

'ㅁ'자형 집의 형식을 흐트리지 않고 최소한의 규모로 아담하면서도 짜임새 있게 지은 집의 표본이라 할 수 있으며 경상북도 ‘뜰집’*의 여러 유형 중의 하나로서 강원 남부지역의 9칸 '똬리집'과도 통하는 면이 있어 민가연구의 좋은 자료로 평가된다.

* 뜰집: 건물 가운데 안뜰을 두어 전체적으로 ㅁ자 모양을 이루고 있는 집

* 똬리집: 집 구성이 그 어느곳에도 트인데가 없고 말발굽처럼 연결되어 'ㅁ'자 모양의 한 형태로 말굽집이라고도 불린다.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