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150호

부안 김상만 고택 (扶安 金相萬 古宅)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12필지/ 지정구역 1,224㎡, 보호구역 1,083㎡
지정(등록)일 1984.01.14
소 재 지 전북 부안군 줄포면 교하길 8 (줄포리)
시 대 조선 고종 32년(1895)
소유자(소유단체) 김병관외 3인 
관리자(관리단체) 부안군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김상만 고택은 이 지역의 부자인 김기중(金褀中)이 1895년(조선 고종 32년)에 안채, 사랑채, 헛간채를 짓고 1903년(광무 7년)에 안사랑채와 곳간채를 지었다.

그 후 1984년 대문채를 복원하여 현재와 같이 "ㅁ"자형 공간구성을 하고 있다.



지붕은 초창자의 부에 맞지 않게 안채, 사랑채, 대문채 등이 모두 초가로 되어 있는데 당시 혼란한 사회에서 소박하게 보이기 위해서 초가로 한 것으로 보이며, 이 지역에서 나는 천연재료인 샛대로 지붕을 이었다는 설도 있다.

부재를 보면 초가 대신 기왓장만 올려도 완연한 기와집으로 보일 정도로 반듯하여 당시 부잣집의 품격을 그대로 갖추고 있다.



이 고택은 부안, 고창 지방의 특색을 잘 나타내고 있으며 해안지방에서만 볼 수 있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어 국가민속문화재로서의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