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82호

경주 양동마을 안락정 (慶州 良洞마을 安樂亭)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조경건축 / 누정
수량/면적 1필지/648㎡
지정(등록)일 1979.01.26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길 92-19 (양동리)
시 대 조선 영조 52년(1776)
소유자(소유단체) 손*** 
관리자(관리단체) 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양동마을은 월성 손씨와 여강 이씨의 동족마을로, 넓은 안강평야에 오랜 전통을 지닌 여러 집들을 잘 보존하고 있는 곳이다. 손씨 문중 건물로 이 마을에서 이씨 문중 서당인 강학당(중요민속자료 제83호)과 쌍벽을 이루는 서당이다. 조선 영조 52년(1776)경에 지었다고 하며 마을로 들어서는 동구 동쪽 산 언덕에 자리잡고 있다.

앞면 5칸·옆면 2칸 크기로 앞쪽에 툇마루를 둔 '一'자형 평면을 가진 집이다.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으로 꾸몄다. 방 배치 형식은 앞쪽 가운데 3칸은 대청마루, 양쪽 끝칸은 방을 두었다. 오른쪽 방 뒤편으로 부엌이 마련되어 있고 대청 뒤에는 마루를 두었다. 또한 대청 앞면에는 ‘안락정’, 뒷면에는 ‘성산재’라고 쓴 현판이 걸려 있다.

소박하고 간소하게 지은 조선시대 건축으로 강학당과 함께 양동마을에서 중요한 민속자료가 되고 있다.

※ 위 문화재는 일반적으로 관람이 가능하나, 소유주 등의 개인적 사정으로 관람이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