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민속문화재 제56호

수복칠보석류문 황갈단 당의 (壽福七寶石榴紋 黃褐緞 唐衣)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생활공예 / 복식공예 / 의복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1979.01.23
소 재 지 서울 광진구 군자동 98번지 세종대학교박물관
시 대 18세기
소유자(소유단체) 세종대학교 
관리자(관리단체) 세종대학교 
문화재 담당부서 : 무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조선중기 이후의 것으로 추정되는 당의이다. 당의란 조선시대 궁중과 사대부 여인들이 저고리 위에 덧 입었던 예복으로 모양은 저고리와 비슷하지만 앞과 뒤의 길이가 길고 겨드랑이부터 아래로 트여있는 옷이다.

이 당의는 출토유물로 옷의 안과 밖이 모두 황갈색으로 변색되어 있어 본래의 색을 알 수 없다. 황갈색 바탕에 수(壽)와 복(福)자 그리고 칠보석(七寶石), 석류나무(榴) 등의 무늬가 섞여져 있는데 특히 금실로 수놓은 수와 복자는 다른 무늬보다 두드러져 보인다. 깃은 너비가 넓고 깃머리가 뾰족하게 각이 져 있으며 소매는 어깨부터 소매끝까지 곡선이 없는 직선배래로 소매끝에는너비가 7㎝정도의 한삼이 달려 있다. 허리부분까지 원만하게 휘어져 곡선을 이루다가 밑으로 퍼졌고 양옆은 완전히 트여져 있다. 이 당의는 앞쪽이 2폭으로 이어져 있는데 이 점이 이 옷의 특징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