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101호

금속활자장 (金屬活字匠)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기술 / 공예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96.02.01
소 재 지 충청북도 괴산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금속활자장은 금속으로 활자를 만들어서 각종 서적을 인쇄하는 장인을 말한다. 금속활자 인쇄기술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고려시대에 창안되었으나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다. 고종 19년(1232) 강화도에 천도한 고려 조정이 개경의 서적점(書籍店)에서 찍은 금속활자본 『남명천화상송증도가(南明泉和尙頌證道歌)』를 다시 새겨낸 것이 전하며, 국가전례서인 『상정예문(詳定禮文)』을 금속활자로 찍은 것으로 보아, 이 시기 이전에 금속활자 인쇄가 발달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에는 중앙관서를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개량·발전시켰다.

우리나라의 금속활자는 주조기법으로 제작된다. 금속활자의 제작과정은 글자본만들기, 원형만들기, 주조작업, 마무리작업 등 크게 4과정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주조기법에 따라 두 종류로 나뉜다. 하나는 활자 하나하나를 밀랍으로 만드는 밀랍주조기법으로 초기에 주로 쓰인 방식이다. 다른 하나는 활자의 원형으로 주물틀을 만든 후 찍는 모래주조기법으로 조선시대 초조갑인자 이후 보편화된 방법이다.

금속활자는 글씨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과학과 기술을 총망라하여 만들어낸 종합예술품으로서, 우리 민족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전통공예기술이다.

Geumsok Hwaljajang refers to the skill of making metal printing type and printing books with it, or to an artisan with such a skill. The world’s first metal printing type was made during the Goryeo Period (877 – 1394). A reprinted version of a book Nammyeong Cheon hwasangsong jeungdoga (Song of Enlightenment with Commentaries by Buddhist Monk Nammyeong) printed with metal type in Gaegyeong after the Goryeo Dynasty relocated the capital to Ganghwado in 1232 (the 19th year of the reign of King Gojong) is still extant. The printing of Sangjeong yemun (Detailed and Authentic Codes of Ritual and Etiquette) with metal type tells us that the skill had developed earlier. During the Joseon Period (1392 – 1910), metal printing type was improved, with the central government offices playing a leading role. In Korea, metal type was made with a forging technique. The production process is composed of four stages, cutting out letter patterns, making prototypes, forging and finishing. There are two kinds of metal type production, depending on forging techniques used. These are lost-wax casting, which was chiefly used at the beginning, and sand casting, which was commonly used after the introduction of Chojugabinja which was the first metal type, during the reign of King Sejong in 1434. Metal printing type is a work of comprehensive art made with a combination of many diverse skills and techniques that display the ingenuity of Koreans.

金属活字匠是指制作金属活字并印刷各种书籍的工匠。金属活字印刷技术首次发明于高丽时代,确切年代不详。传有高宗十九年(1232)迁都江华岛的高丽朝庭重新制作的源于开京书籍店的金属活字本《南明泉和尚颂证道歌》。国家典礼书《详定礼文》也使用了金属活字印刷,由此可知,在此之前当时金属活字印刷就已经盛行。朝鲜时代以中央官署为中心,逐步进行了改良及发展。金属活字是以字为基础的网络各类科学与技术而成的综合性艺术品,是展现了韩民族优秀性的传统工艺技术,但是近代随着西方文化的传入,金属活字印刷术已在百年前消失。技能保有者吴国镇将传统技法复原并传承,在其去世后现由林仁镐传承。

金属活字匠は金属で活字を作って各種書籍を印刷する匠人のことである。金属活字の印刷技術は世界で初めて高麗時代に考案されたが、正確な時期は未詳である。高宗19年(1232)に江華島に遷都した高麗朝廷が開京の書籍店で印刷した金属活字本『南明泉和尚頌証道歌』を再び刻んだことが伝わり、国家典礼書である『詳定礼文』を金属活字で印刷したことから、この時期以前に既に金属活字の印刷が発達していたことが分かる。朝鮮時代には中央官庁を中心に段階的に改良・発展した。金属活字は文字を基にして、様々な科学と技術を全て網羅して作った総合芸術品で、韓国民族の優秀性を物語る伝統的な工芸技術である。しかし、近代以降、西洋文化が伝えられるに伴い、金属活字による印刷技術は次第になくなり、約100年間断絶されていた。呉国鎮氏が金属活字匠の技能保持者に認定され、これまで忘れ去られていた伝統的な技法を復元・伝授してきたが、彼の死後、現在は林仁鎬氏が技能保持者に認定される予定である。

금속활자장은 금속으로 활자를 만들어서 각종 서적을 인쇄하는 장인을 말한다. 금속활자 인쇄기술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고려시대에 창안되었으나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다. 고종 19년(1232) 강화도에 천도한 고려 조정이 개경의 서적점(書籍店)에서 찍은 금속활자본 『남명천화상송증도가(南明泉和尙頌證道歌)』를 다시 새겨낸 것이 전하며, 국가전례서인 『상정예문(詳定禮文)』을 금속활자로 찍은 것으로 보아, 이 시기 이전에 금속활자 인쇄가 발달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에는 중앙관서를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개량·발전시켰다.

우리나라의 금속활자는 주조기법으로 제작된다. 금속활자의 제작과정은 글자본만들기, 원형만들기, 주조작업, 마무리작업 등 크게 4과정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주조기법에 따라 두 종류로 나뉜다. 하나는 활자 하나하나를 밀랍으로 만드는 밀랍주조기법으로 초기에 주로 쓰인 방식이다. 다른 하나는 활자의 원형으로 주물틀을 만든 후 찍는 모래주조기법으로 조선시대 초조갑인자 이후 보편화된 방법이다.

금속활자는 글씨를 바탕으로 여러가지 과학과 기술을 총망라하여 만들어낸 종합예술품으로서, 우리 민족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전통공예기술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