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86-3호

경주교동법주 (慶州校洞法酒)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 생활관습 / 식생활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86.11.01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경북 경주시 교동에 있는 최부자 집에서 대대로 빚어 온 전통있는 술이다. 경주법주를 처음 만든 사람은 최국준으로, 그는 조선 숙종(재위 1674∼1720) 때 궁중음식을 관장하는 사옹원(司饔院)의 참봉을 지냈다고 한다. 법주를 만들 때에는 최씨 집안 마당의 우물물을 쓰는데, 물의 양과 온도가 사계절 내내 거의 일정하며 옛부터 물맛이 좋기로 이름이 나 있다.

술을 빚을 때는 이 물을 일단 팔팔 끓인 다음 식혀서 사용한다. 법주의 주원료는 토종 찹쌀이고 물과 누룩과 쌀로 빚어지는 순수한 곡주로서, 색은 밝고 투명한 미황색을 띠며, 곡주 특유의 향기와 단맛, 약간의 신맛을 지니고 있다. 알코올 도수는 16∼18도이다. 제조방법의 가장 큰 특징은 밑술을 먼저 빚은 다음 이를 바탕으로 제2차 발효과정을 거쳐서 원래의 술을 숙성시키는 것이다. 따라서 제조하는데 약 100일 정도가 소요되며 온도만 주의하면 1년 이상 보관이 가능하다고 한다.

This is liquor made by the Choe Clan, a traditionally prestigious and influential family in Gyo-dong, Gyeongju. Choe Guk-jun was the first person to make it. He is said to have served as an official at Saongwon (Palace Kitchen Management) during the reign of King Sukjong (1674 – 1720). The liquor is made with the water drawn from the well within house of the family. It is said that the well never runs dry, the water has a good taste, and its temperature always remains unchanged. The water is boiled and then cooled. The cooled water, locally produced glutinous rice, and malt are mixed to make the liquor, which is transparent pale yellow in color. It has its own unique flavor and tastes sweet and a little sour. Its alcohol level is 32-36 proof. Crude liquor is made first, then Gyeongju Beopju is made through fermentation of this crude liquor. The process takes about 100 days and the liquor can be stored for more than a year if the temperature is maintained.

是庆北庆州市校洞的崔氏家门世代相传酿造的传统酒。由崔国俊首次酿造庆州法酒,崔国俊在朝鲜肃宗(在位1674∼1720)时期曾任负责宫廷饮食的司饔院参奉。法酒使用崔氏家门院内的井水酿造,水量与水温四季不变,自古以水味甘美闻名。现由技能保有者崔梗传承。

法酒は慶尚北道慶州市校洞の崔富者の家で代々造られてきた伝統的な酒である。慶州法酒を初めて造った人は崔国俊で、彼は朝鮮時代肅宗(在位1674~1720)の時、宮中料理を管掌する司饔院の参奉を司ったと言う。法酒を造る時には崔氏の庭にある井戸水を使うが、この水はその量と温度が四季を通してほとんど一定し、昔からその味がおいしいことで有名であった。現在は、技能保持者の崔梗氏によって受け継がれている。

경북 경주시 교동에 있는 최부자 집에서 대대로 빚어 온 전통있는 술이다. 경주법주를 처음 만든 사람은 최국준으로, 그는 조선 숙종(재위 1674∼1720) 때 궁중음식을 관장하는 사옹원(司饔院)의 참봉을 지냈다고 한다. 법주를 만들 때에는 최씨 집안 마당의 우물물을 쓰는데, 물의 양과 온도가 사계절 내내 거의 일정하며 옛부터 물맛이 좋기로 이름이 나 있다.

술을 빚을 때는 이 물을 일단 팔팔 끓인 다음 식혀서 사용한다. 법주의 주원료는 토종 찹쌀이고 물과 누룩과 쌀로 빚어지는 순수한 곡주로서, 색은 밝고 투명한 미황색을 띠며, 곡주 특유의 향기와 단맛, 약간의 신맛을 지니고 있다. 알코올 도수는 16∼18도이다. 제조방법의 가장 큰 특징은 밑술을 먼저 빚은 다음 이를 바탕으로 제2차 발효과정을 거쳐서 원래의 술을 숙성시키는 것이다. 따라서 제조하는데 약 100일 정도가 소요되며 온도만 주의하면 1년 이상 보관이 가능하다고 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