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70호

양주소놀이굿 (楊州소놀이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의례·의식 / 민간신앙의례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80.11.17
소 재 지 경기도 양주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사)국가무형문화재 양주소놀이굿보존회

양주소놀이굿은 설과 입춘을 맞아 가족의 번창과 풍년을 기원하는 굿으로, 소굿·쇠굿·소놀음굿·마부타령굿이라고도 한다. 양주소놀이굿의 유래는 양주지방에서 산신으로 여기는 감악사(紺岳祠)에서 나왔다는 설과 농경의례의 하나로 풍년을 비는데서 나왔다는 설, 소장수가 잘 되기를 바라는데서 나왔다는 설, 궁중의례에서 나왔다는 설, 굿의 여흥으로 이루어졌다는 설이 있으나 정확한 유래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소와 말, 하늘을 숭배하는 소멕놀이에 기원을 두고 무속의 제석거리와 마마배송굿 등에서 자극을 받아 형성된 놀이로 보고 있으며, 양주지역에서 만이 아니라 서울과 경기·강원·충청·황해·평안남도에서도 행해져 왔다.

소놀이굿은 단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제석거리에 이어서 놀이를 시작하는데 이것은 소를 위하고 자손번창과 장수를 비는 농경의례적인 성격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제석거리가 끝나면 장고 앞 목두(木斗)에 콩을 수북히 담고 북어 한 마리를 꽂아 소고삐를 말뚝으로 삼는다. 악사와 장고를 맡은 조무(助巫)가 마당을 향해 앉고, 굿거리장단이 울리면 흰고깔에 흰장삼을 차린 주무(主巫)가 오른손에 제석부채를 들고 마루 끝에 선다. 송아지가 먼저 들어와 놀다가 대문으로 가서는 마부와 소를 인도해 들인다. 고무래를 짚으로 싸서 머리를 만들고 멍석을 반으로 접은 속에 5∼6명이 들어가 소로 가장한다. 송아지는 한 사람이 짚멍석을 뒤집어 쓰고 논다. 말을 부리는 원마부는 검은 전립에 남색 전복을 입고, 오른손에 삼신부채, 왼손에 고삐를 쥔다. 굿의 무대가 마루에서 마당으로 옮겨지고 주인공도 무당에서 마부로 바뀐다. 굿은 무당과 마부와의 대화와 마부의 타령과 덕담, 마부의 춤과 동작, 소의 동작으로 이루어지는데 마부의 타령은 가사의 내용은 길지만 세련된 평민 가사체로 문학적인 가치가 높다.

소놀이굿의 소리대목은 (누가 나를 찾나)로 시작해서 (마부 노정기) (보물타령) (마부 대령인사) (소의 머리치례) (절타령) (소뿔치레) (소귀 치레) (소모색 치레) (소 글 가르치기) (마부 복식 치레) (소의 굴레 치레) (잡곡 타령) (소 흥정 타령) (말뚝타령) (소장수 마누라 타령) (성주풀이) (축원과 덕담) (살풀이) 순서로 불려진다.

양주소놀이굿은, 굿의 가사가 세련된 평민 가사체로 되어 있고, 다른 굿에 딸려 노는 굿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놀이이다.

Yangju Sonorigut is a shamanic performance held to pray for the peace of the village and a good crop. It is said that the performance is associated with Gamaksa Shrine, which locals in Yangju regard as the shelter for the local guardian. Some people say that it was part of the ritual of a farming society to pray for a good crop. Sonorigut appears to stem from the respect for oxen and horses, and for heaven. It has also been handed down in Seoul, Gyeonggi-do, Gangwon-do, Chungcheong-do, Hwanghae-do, and Pyeongannam-do. Songs sung during the performance include Nuga nareul channa (Who Is Looking for Me?), Mabu nojeonggi (Journey of the Wagon Drivers), Bomul taryeong (Song of Treasure), Mabu daeryeong insa (Greetings of the Wagon Drivers), Soui meori chirye (Ox Head Adornment), and Jeol taryeong (Song of the Bow). The features of performance are refined gasa (narrative songs) and a large scale.

杨州牛游戏祭是过年与立春时祈愿家族繁盛与丰年的祭祀。杨州牛游戏祭的由来有很多,包括源自杨州地区被供奉为山神的绀岳祠的说法、作为农耕仪礼之一祈愿丰年的说法、祈愿卖牛商事业兴旺的说法、源自宫廷仪式的说法与祭祀余兴等说法,由来不详。但大体上基于崇拜牛、马、上天的游戏,应是形成与巫术的祭席与拜送天花祭。不仅在杨州,也在首尔、京畿、江原、忠清、黄海、平安南道等地流行。杨州牛游戏祭具有精炼的平民歌词体,在与其他祭祀配合举行的游戏中规模最大。

楊州ソノリクッはお正月と立春を迎えて家門の繁栄と豊年を祈願するクッ(巫女が供物を供え歌舞を演じて神に祈り願う儀式)で、ソクッ・セクッ・ソノルムクッ・馬飼い打令クッとも呼ばれる。楊州ソノリクッの由来については楊州地域の山神として崇められる紺岳祠から始まったという説と、農耕儀礼の一つとして豊年を祈ることから始まったという説、牛売りの商売がうまくいくことを願うことから始まったという説、宮中儀礼から始まったという説、クッの余興から始まったという説があるが、その正確な由来は明らかになっていない。しかし、牛・馬・空を崇拜するソメクノリに起源を置き、巫俗の帝釈コリとママベソンクッなどから刺激されて形成したものと考えられ、楊州だけでなくソウル・京畿・江原・忠清・黄海・平安南道などの地域でも行われてきた。楊州ソノリクッはその歌詞が洗練された平民歌詞体になっており、他のクッに添えて行われるクッの中で最も規模が大きなノリである。

양주소놀이굿은 설과 입춘을 맞아 가족의 번창과 풍년을 기원하는 굿으로, 소굿·쇠굿·소놀음굿·마부타령굿이라고도 한다. 양주소놀이굿의 유래는 양주지방에서 산신으로 여기는 감악사(紺岳祠)에서 나왔다는 설과 농경의례의 하나로 풍년을 비는데서 나왔다는 설, 소장수가 잘 되기를 바라는데서 나왔다는 설, 궁중의례에서 나왔다는 설, 굿의 여흥으로 이루어졌다는 설이 있으나 정확한 유래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소와 말, 하늘을 숭배하는 소멕놀이에 기원을 두고 무속의 제석거리와 마마배송굿 등에서 자극을 받아 형성된 놀이로 보고 있으며, 양주지역에서 만이 아니라 서울과 경기·강원·충청·황해·평안남도에서도 행해져 왔다.

소놀이굿은 단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제석거리에 이어서 놀이를 시작하는데 이것은 소를 위하고 자손번창과 장수를 비는 농경의례적인 성격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제석거리가 끝나면 장고 앞 목두(木斗)에 콩을 수북히 담고 북어 한 마리를 꽂아 소고삐를 말뚝으로 삼는다. 악사와 장고를 맡은 조무(助巫)가 마당을 향해 앉고, 굿거리장단이 울리면 흰고깔에 흰장삼을 차린 주무(主巫)가 오른손에 제석부채를 들고 마루 끝에 선다. 송아지가 먼저 들어와 놀다가 대문으로 가서는 마부와 소를 인도해 들인다. 고무래를 짚으로 싸서 머리를 만들고 멍석을 반으로 접은 속에 5∼6명이 들어가 소로 가장한다. 송아지는 한 사람이 짚멍석을 뒤집어 쓰고 논다. 말을 부리는 원마부는 검은 전립에 남색 전복을 입고, 오른손에 삼신부채, 왼손에 고삐를 쥔다. 굿의 무대가 마루에서 마당으로 옮겨지고 주인공도 무당에서 마부로 바뀐다. 굿은 무당과 마부와의 대화와 마부의 타령과 덕담, 마부의 춤과 동작, 소의 동작으로 이루어지는데 마부의 타령은 가사의 내용은 길지만 세련된 평민 가사체로 문학적인 가치가 높다.

소놀이굿의 소리대목은 (누가 나를 찾나)로 시작해서 (마부 노정기) (보물타령) (마부 대령인사) (소의 머리치례) (절타령) (소뿔치레) (소귀 치레) (소모색 치레) (소 글 가르치기) (마부 복식 치레) (소의 굴레 치레) (잡곡 타령) (소 흥정 타령) (말뚝타령) (소장수 마누라 타령) (성주풀이) (축원과 덕담) (살풀이) 순서로 불려진다.

양주소놀이굿은, 굿의 가사가 세련된 평민 가사체로 되어 있고, 다른 굿에 딸려 노는 굿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놀이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