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

하회별신굿탈놀이 (河回別神굿탈놀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 공연·예술 / 연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80.11.17
소 재 지 경상북도 안동시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사)국가무형문화재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별신굿이란 3년, 5년 혹은 10년마다 마을의 수호신인 성황(서낭)님에게 마을의 평화와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굿을 말한다. 경북 안동 하회마을에서는 약 500년 전부터 10년에 한번 섣달 보름날(12월 15일)이나 특별한 일이 있을 때 무진생(戊辰生) 성황님에게 별신굿을 해왔으며 굿과 더불어 성황님을 즐겁게 해드리기 위하여 탈놀이를 하였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각시의 무동마당·주지마당·백정마당·할미마당·파계승마당·양반과 선비마당·혼례마당·신방마당의 8마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놀이를 시작하기 전 대내림을 하는데, 정월 초이튿날 아침 성황당에 올라가 당방울이 달린 내림대를 잡고 성황신을 내리면 당방울을 성황대에 옮겨 달고 산에서 내려온다. 성황대와 내림대를 동사 처마에 기대어 세우면 비로소 놀이가 시작된다. 등장인물로는 주지승·각시·중·양반·선비·초랭이·이매·부네·백정·할미 등이 있다. 파계승에 대한 비웃음과 양반에 대한 신랄한 풍자·해학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제사의식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특히 각시탈은 성황신을 대신한다고 믿어 별신굿 외에는 볼 수 없고, 부득이 꺼내볼 때는 반드시 제사를 지내야 한다. 놀이에 사용되는 탈은 주지탈 등을 포함하여 모두 10종 11개로 오리나무로 만들었으며 옻칠과 안료를 두세겹 칠하여 색조의 강도를 높였는데, 원본은 1964년 하회탈 및 병산탈(국보 제121호)로 지정되었다. 탈놀이의 반주는 꽹과리가 중심이 되는 풍물꾼이 하며 즉흥적이고 일상적인 동작에 약간의 율동을 섞은 춤사위로 이루어진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탈을 태우며 즐기는 뒷풀이가 없는 것이 특징이며, 우리나라 가면극의 발생과 기원을 밝히는데 귀중한 자료로서 가치를 지니고 있다.

Byeolsingut refers to a ritual held to pray to the village guardian for the peace of the village and good crop every three or five or ten years. In Hahoe Village in Andong, the villagers have performed this ritual for about 500 years, once (December 15) every 10 years or on special occasions. The rite is composed of eight acts, i.e. Gaksiui Mudong Madang (Boy Dancer Act), Juji Madang (Head Monk Act), Baekjeong Madang (Butcher Act), Halmi Madang (Old Woman Act), Pagyeseung Madang (Depraved Monk Act), Yangban Seonbi Madang (Act of Nobleman and Scholar), Hollye Madang (Wedding) Act, and Sinbang Madang (The First Night Act). The play includes ridicule of depraved monks, satires about nobles, and other humorous content. It is believed that the mask for a newly-wed woman symbolizes the village guardian. Thus, the mask is shown to people only during Byeolsingut. A total of eleven masks in ten types made of alder wood are used for the play. The original masks were designated as National Treasure No. 121 in 1964. The play is performed to the accompaniment of pungmulkkun (a farmer’s music band composed of kkwaenggwari (small gong), taepyeongso (conical wooden oboe), sogo (small drums), buk (drums), janggo (hourglass-shaped drum), and jing (large gong). This play performed in Hahoe ends without the post-event rite of burning the masks used as in mask play events that are held elsewhere. It is regarded as a valuable source of material in relation to how mask plays were performed in the country.

别神祭是指每三五年或十年向村庄的守护神城隍神祈愿村庄的安宁与丰收的祭祀。庆北安东河回村从五百年前起,每十年12月15日或者特别的日子都要向戊辰生城隍举行别神祭,为了取悦城隍神开始了面具游戏。河回别神假面游戏为揭开我国假面剧的起源提供了宝贵的资料,现已被指定为重要的无形文化财。

別神クッとは、3~5年もしくは10年ごとに村の守護神である城隍神に村の平和と豊年を祈願するクッ(巫女が供物を供え歌舞を演じて神に祈り願う儀式)のことである。慶尚北道安東河回村では、約500年前から10年に一度の旧暦12月15日あるいは特別な事がある時に戊辰生れの城隍神に対して別神クッを行い、それとともに城隍神を楽しませるために仮面劇を行った。河回別神クッタルノリは、韓国における仮面劇の発生や起源を明らかにするために貴重な資料になり、重要無形文化財に指定されている。

별신굿이란 3년, 5년 혹은 10년마다 마을의 수호신인 성황(서낭)님에게 마을의 평화와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굿을 말한다. 경북 안동 하회마을에서는 약 500년 전부터 10년에 한번 섣달 보름날(12월 15일)이나 특별한 일이 있을 때 무진생(戊辰生) 성황님에게 별신굿을 해왔으며 굿과 더불어 성황님을 즐겁게 해드리기 위하여 탈놀이를 하였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각시의 무동마당·주지마당·백정마당·할미마당·파계승마당·양반과 선비마당·혼례마당·신방마당의 8마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놀이를 시작하기 전 대내림을 하는데, 정월 초이튿날 아침 성황당에 올라가 당방울이 달린 내림대를 잡고 성황신을 내리면 당방울을 성황대에 옮겨 달고 산에서 내려온다. 성황대와 내림대를 동사 처마에 기대어 세우면 비로소 놀이가 시작된다. 등장인물로는 주지승·각시·중·양반·선비·초랭이·이매·부네·백정·할미 등이 있다. 파계승에 대한 비웃음과 양반에 대한 신랄한 풍자·해학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제사의식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특히 각시탈은 성황신을 대신한다고 믿어 별신굿 외에는 볼 수 없고, 부득이 꺼내볼 때는 반드시 제사를 지내야 한다. 놀이에 사용되는 탈은 주지탈 등을 포함하여 모두 10종 11개로 오리나무로 만들었으며 옻칠과 안료를 두세겹 칠하여 색조의 강도를 높였는데, 원본은 1964년 하회탈 및 병산탈(국보 제121호)로 지정되었다. 탈놀이의 반주는 꽹과리가 중심이 되는 풍물꾼이 하며 즉흥적이고 일상적인 동작에 약간의 율동을 섞은 춤사위로 이루어진다.

하회별신굿탈놀이는 탈을 태우며 즐기는 뒷풀이가 없는 것이 특징이며, 우리나라 가면극의 발생과 기원을 밝히는데 귀중한 자료로서 가치를 지니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