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西道소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 공연·예술 / 음악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69.09.27
소 재 지 기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서도소리는 황해도와 평안도 지방(서도지역)에서 전승되던 민요나 잡가 등을 말하며, 언제부터 부르기 시작하였는지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다. 서도소리는 평안도 민요와 황해도 민요, 서도잡가, 한시를 읊은 시창(詩唱)과 극적 구성을 띠고 있는 배뱅이굿이 있다.

평안도 민요에는 수심가, 엮음수심가, 긴아리, 자진아리, 안주애원성 등이 있는데, 조선 전기부터 서도지방 사람들의 벼슬길이 막히자 그 설움을 푸념으로 읊은 수심가가 가장 유명하다. 평안도 소리는 일반적으로 레, 미, 솔, 라, 도의 다섯 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떠는 음인 ‘라’에서 완전 5도 내려가는 것으로 선율의 골격을 이루고 있다. 대체로 사설이 길며 장단도 일정하지 않아 적당히 사설에 맞추어 치는 것이 특징이다.

황해도 민요에는 긴난봉가, 자진난봉가, 병신난봉가, 사설난봉가, 산염불, 자진염불, 몽금포타령 등이 있는데 난봉가와 산염불이 유명하다. 황해도 소리는 평안도 소리와 함께 서도소리의 일반적인 선율형태를 나타내고 있으나 그 선율진행에 있어서는 조금 다르다. 또한 평안도 민요에 비하여 일정한 장단을 가지고 있으며, 밝고 서정적이다.

서도잡가는 서도입창에 반대되는 말로서 앉아서 부르는 소리이며, 공명가, 사설공명가, 초한가, 제전, 추풍감별곡 등이 있는데 이 중 공명가가 유명하다. 서도잡가는 긴 사설을 가지고 있으며, 장단은 노래말의 자수에 따라 불규칙적이다. 끝을 여밀 때는 반드시 수심가조로 끝나는 공통점이 있다.

서도소리의 가락은 흔히 수심가토리라고 하여 대개 위에서부터 질러내며, 위의 음은 흘려 내리고, 가운데 음은 심하게 떨며, 아래의 음은 곧게 뻗는 특이한 선율 진행을 보여주고 있어서 이들 소리를 느긋하게 부르면 구슬픈 느낌을 주게 된다. 서도소리 창법은 좀 특이한데 속청과 본청이 있어서 속청은 속소리로 당겨서 직선타법으로 잘게 떠는 소리, 본청 같은 경우 두성과 뒷덜미로 당겨서 음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서도소리는 예로부터 대륙과 인접한 거친 풍토에서 북방 이민족과 함께 겨루며 굳세게 살아온 서도지방민들의 생활속에서 면면이 이어져 내려온 소리로, 노랫가락에도 그들의 생활감정이 잘 드러나 있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세부 기·예능에는 수심가, 관산융마, 배뱅이굿이 있다. 배뱅이굿은 흔히 남도의 판소리와 비교되는 음악으로, 한 사람의 소리꾼이 장구 반주에 맞춰 배뱅이 이야기를 서도의 기본 음악 어법을 바탕으로 민요와 무가, 재담 등을 섞어 해학적으로 엮어낸다.

Seodo Sori refers to folk songs handed down in Seodo, i.e., Hwanghae-do and Pyeongan-do. Seodo Sori is divided into folk songs of Hwanghae-do and Pyeongan-do, Seodo Japga (Miscellaneous Songs of Seodo), and Sichang (chanting of Chinese classics). Folk songs of Pyeongan-do include Susimga, Yeokkeum Susimga, Ginari, Jajinari, Anju Aewonseong, etc. The most famous one is Susimga (Song of Sadness), which displays the sad mind of the people in Seodo because of their difficulties of being hired as a high government official in the early Joseon Period. Folk songs of Pyeongan-do are generally composed of five notes: re, mi, sol, la, and do. Generally, the narration is long, and the rhythms are irregular. The accompanying drum is beaten at the drummer’s discretion. Folk songs of Hwanghae-do include Gin Nanbongga, Jajin Nanbongga, Byeongsin Nanbongga, Saseol Nanbongga, San Yeombul, Jajin Yeombul, Monggeumpo Taryeong, etc. Compared to those of Pyeongan-do, folk songs of Hwanghae-do display regularity in rhythms in addition to being bright and lyrical. Seodo Japga are songs sung by seated singers. They include Gongmyeongga, Saseol Gongmyeongga, Chohanga, Jejeon, and Chupunggam Byeolgok, although Gongmyeongga (Song of Kong Ming) is the most famous among them. Seodo Sori are songs that have been handed down by people who had to struggle persistently with the northern tribes in Manchuria to survive. Their melodies contain the sentiment of such people. Songs like Susimga, Gwansanyungma, and Baebaengigut have been designated as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heritages. Gwansanyungma is based on a poem of Du Fu, a poet of the Tang Dynasty, China, lamenting his being unable to return home due to rebellion. Baebaengigut, which is often compared to the pansori (epic chant) of the southern provinces, is a story about Baebaengi (a maid who died young) as told humorously by a singer who mixes folk songs with gags and dances.

西道唱是黄海道与平安道地区,即西道地区流传下来的民谣或杂歌等,确切年代不详。西道唱分为平安道民谣、黄海道民谣、西道杂歌、韩诗诗唱等。黄海道民谣有长难逢歌、自愿难逢歌,病身难逢歌、辞说难逢歌、山念佛、自愿念佛,梦金浦打令等,其中难逢歌与山念佛最为著名。黄海道唱与平安道唱展现了西道唱的一般旋律形状,但在旋律进行方面又稍有不同。与平安道民谣相比,黄海道民谣节拍规律,明快抒情。西道人自古在与大陆邻接之地与北方民族相斗,西道唱表达了西道人历尽艰辛、坚韧不拔生活面貌。节拍中也透出西道人的生活情感,如今,被指定的有西道唱中的平安道民谣《愁心歌》、诗唱《关山戎马》,Baebaeng-i-gut等。

西道郷土歌謡は黄海道と平安道地方、つまり西道地域で歌われた民謡や雑歌などの郷土歌謡のことで、いつから歌われたかその正確な時期は分からない。西道郷土歌謡は平安道民謡と黄海道民謡、西道雑歌、漢詩を詠んだ詩唱に分けられる。平安道民謡には「愁心歌」「ヨックム愁心歌」「ギナリ」「ジャジナリ」「アンジュエウォンソン」などがあり、そのうち朝鮮時代前期から西道地方の人たちが官職に進出することが出来なくなり、その悲しみを歌った「愁心歌」が最も有名である。黄海道民謡には、「ギンナンボン歌」「ジャジナンボン歌」「ビョンシナンボン歌」「サソルナンボン歌」「山念仏」「ジャジニョンブル」「夢金浦打令」などがあり、そのうち「ナンボン歌」と「山念仏」が有名である。黄海道郷土歌謡は平安道郷土歌謡とともに西道郷土歌謡の一般的なメロディー形式をしているが、そのメロディーの進行においては少し異なる。また、平安道民謡に比べて一定したリズムを持ち、明るくて敍情的である。西道郷土歌謡は昔から大陸と隣接した荒い風土で北方の異民族とともに戦いながら逞しく生きてきた西道地域の人たちの生活の中で綿々と受け継がれてきた歌で、歌の歌詞にも彼らの生活感情がよく現われている。現在のところ西道郷土歌謡に指定されているのは平安道民謡である「愁心歌」、詩唱である「関山戎馬」「ベベンイクッ」などである。

서도소리는 황해도와 평안도 지방(서도지역)에서 전승되던 민요나 잡가 등을 말하며, 언제부터 부르기 시작하였는지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다. 서도소리는 평안도 민요와 황해도 민요, 서도잡가, 한시를 읊은 시창(詩唱)과 극적 구성을 띠고 있는 배뱅이굿이 있다.

평안도 민요에는 수심가, 엮음수심가, 긴아리, 자진아리, 안주애원성 등이 있는데, 조선 전기부터 서도지방 사람들의 벼슬길이 막히자 그 설움을 푸념으로 읊은 수심가가 가장 유명하다. 평안도 소리는 일반적으로 레, 미, 솔, 라, 도의 다섯 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떠는 음인 ‘라’에서 완전 5도 내려가는 것으로 선율의 골격을 이루고 있다. 대체로 사설이 길며 장단도 일정하지 않아 적당히 사설에 맞추어 치는 것이 특징이다.

황해도 민요에는 긴난봉가, 자진난봉가, 병신난봉가, 사설난봉가, 산염불, 자진염불, 몽금포타령 등이 있는데 난봉가와 산염불이 유명하다. 황해도 소리는 평안도 소리와 함께 서도소리의 일반적인 선율형태를 나타내고 있으나 그 선율진행에 있어서는 조금 다르다. 또한 평안도 민요에 비하여 일정한 장단을 가지고 있으며, 밝고 서정적이다.

서도잡가는 서도입창에 반대되는 말로서 앉아서 부르는 소리이며, 공명가, 사설공명가, 초한가, 제전, 추풍감별곡 등이 있는데 이 중 공명가가 유명하다. 서도잡가는 긴 사설을 가지고 있으며, 장단은 노래말의 자수에 따라 불규칙적이다. 끝을 여밀 때는 반드시 수심가조로 끝나는 공통점이 있다.

서도소리의 가락은 흔히 수심가토리라고 하여 대개 위에서부터 질러내며, 위의 음은 흘려 내리고, 가운데 음은 심하게 떨며, 아래의 음은 곧게 뻗는 특이한 선율 진행을 보여주고 있어서 이들 소리를 느긋하게 부르면 구슬픈 느낌을 주게 된다. 서도소리 창법은 좀 특이한데 속청과 본청이 있어서 속청은 속소리로 당겨서 직선타법으로 잘게 떠는 소리, 본청 같은 경우 두성과 뒷덜미로 당겨서 음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서도소리는 예로부터 대륙과 인접한 거친 풍토에서 북방 이민족과 함께 겨루며 굳세게 살아온 서도지방민들의 생활속에서 면면이 이어져 내려온 소리로, 노랫가락에도 그들의 생활감정이 잘 드러나 있다.

현재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세부 기·예능에는 수심가, 관산융마, 배뱅이굿이 있다. 배뱅이굿은 흔히 남도의 판소리와 비교되는 음악으로, 한 사람의 소리꾼이 장구 반주에 맞춰 배뱅이 이야기를 서도의 기본 음악 어법을 바탕으로 민요와 무가, 재담 등을 섞어 해학적으로 엮어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