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20호

대금정악 (大笒正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 공연·예술 / 음악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68.12.2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은평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정악(正樂)이란 궁정이나 관아 및 풍류방(각 지방의 풍류객들이 모여서 음악을 즐기던 장소)에서 연주하던 음악으로, 우아하고 바른 음악이란 뜻이다. 대금정악은 정악을 대금으로 연주하는 것을 가리킨다.

대금은 신라 삼죽의 하나로, 삼죽(三竹)이란 대금, 중금, 소금을 말하며, 이름 그대로 가로로 불게 되어 있는 관악기 중에서 가장 긴 것으로 ‘저’ 또는 ‘젓대’라고도 한다. 쌍골죽(雙骨竹)이라는 속이 찬 대나무 밑둥으로 만드는데, 왼쪽은 막혀 있고, 위 첫마디에 입김을 불어넣는 구멍이 있다. 그 조금 아래에는 갈대 속으로 만든 얇은 청을 대는 청구멍이 있고 다시 그 아래로 구멍이 여섯 개 뚫려 있다. 주법을 보면 은은한 소리가 나게 낮게 부는 저취(低吹)와 청아한 소리가 나게 세게 부는 역취(力吹)가 있다. 다른 악기에 비해 음량이 풍부하고 음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서 국악기 중에서 대표적인 독주악기로 자주 쓰인다. 대금정악은 궁정음악 계통인 아악곡(나라의 의식 등에서 정식으로 쓰던 음악)의 전부를 다루고 있지만 모두 합주음악에 속하며, 본래부터 독주로 연주되는 음악이 아니었기 때문에 언제부터 독주로 연주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곡목으로는 청성자진한잎, 평조회상, 자진한잎 등이 있다.

대금정악은 영롱하나 가볍지 않고 부드러우나 유약하지 않으며, 섬세하나 천박하지 않은 오묘한 맛의 가락을 지닌 전통음악이다.

Jeongak (literally “elegant orthodox music”) refers to music played at the Royal Palace, government offices, and local places where people of refined tastes gathered together. As one of the three bamboo instruments developed during the Silla Period (57 BC - 935 AD), i.e., daegeum (large-sized bamboo flute), junggeum (medium-sized bamboo flute), and sogeum (small-sized bamboo flute), Daegeum is the longest among the traditional transverse flutes of the country. It has the emboucher hole at the right end, a buzzing membrane made of inner skin of reed that gives it a special timber, and six holes. Since it makes a wider range of sound than other instruments, it is used as a leading solo instrument. Daegeum-played jeongak covers all kinds of formal ceremonial music, which are all ensembles. It is not known when they started to be played solo. The titles of the pieces of music played by daegeum include Cheongseong Jajinhanip, Pyeongjo Hoesang, and Jajinhanip. Melodies made by Daegeum Jeongak sound delicate but not light, soft but not feeble, and fragile but not shallow.

正乐是指在宫庭、官衙及风流房(各地风流客聚在一起欣赏音乐的场所)中演奏的音乐,具有优雅及端正的音乐之意。大笒正乐指用大笒演奏的正乐。大笒正乐涵盖了宫廷音乐系统之雅乐曲(国家仪式等场所正式使用的音乐)的所有内容,但均属于合奏音乐。大笒正乐起初不是独奏音乐,何时变成独奏无从得知。曲目有清声数大叶、平调会相、数大叶等。大笒正乐玲珑活泼又不缺沉稳,柔和而不软弱,细腻而不浅薄,节拍奥妙无穷。作为传统音乐具有很高的价值,其技能保有者继金星振之后是金应瑞,但已去世。

正楽とは宮中や官衙及び風流房(各地域の風流人たちが集まって音楽を楽しんだ場所)で演奏した音楽のことで、優雅で正しい音楽という意味であり、大笒正楽とは正楽を大笒で演奏することを指す。大笒正楽は宮中音楽系統である雅楽曲(国の儀式などで正式に演奏された音楽)の全部を扱っているが、全て合奏音楽に属し、もともと独奏で演奏される音楽ではなかったので、いつから独奏で演奏されたかは分からない。曲目としてはチョンソンジャジナンニップ(清声数大葉)・ピョンジョフェサン(平調会相)・ジャジナンニップ(数大葉)などがある。大笒正楽は玲瓏な音がするものの軽くなく、柔らかいものの弱くなく、繊細であるものの軽薄ではない奥深い感じがする伝統音楽として高い価値を持っている。芸能保持者としては金星振に次いで金応瑞が認められていたが、逝去した。

정악(正樂)이란 궁정이나 관아 및 풍류방(각 지방의 풍류객들이 모여서 음악을 즐기던 장소)에서 연주하던 음악으로, 우아하고 바른 음악이란 뜻이다. 대금정악은 정악을 대금으로 연주하는 것을 가리킨다.

대금은 신라 삼죽의 하나로, 삼죽(三竹)이란 대금, 중금, 소금을 말하며, 이름 그대로 가로로 불게 되어 있는 관악기 중에서 가장 긴 것으로 ‘저’ 또는 ‘젓대’라고도 한다. 쌍골죽(雙骨竹)이라는 속이 찬 대나무 밑둥으로 만드는데, 왼쪽은 막혀 있고, 위 첫마디에 입김을 불어넣는 구멍이 있다. 그 조금 아래에는 갈대 속으로 만든 얇은 청을 대는 청구멍이 있고 다시 그 아래로 구멍이 여섯 개 뚫려 있다. 주법을 보면 은은한 소리가 나게 낮게 부는 저취(低吹)와 청아한 소리가 나게 세게 부는 역취(力吹)가 있다. 다른 악기에 비해 음량이 풍부하고 음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서 국악기 중에서 대표적인 독주악기로 자주 쓰인다. 대금정악은 궁정음악 계통인 아악곡(나라의 의식 등에서 정식으로 쓰던 음악)의 전부를 다루고 있지만 모두 합주음악에 속하며, 본래부터 독주로 연주되는 음악이 아니었기 때문에 언제부터 독주로 연주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곡목으로는 청성자진한잎, 평조회상, 자진한잎 등이 있다.

대금정악은 영롱하나 가볍지 않고 부드러우나 유약하지 않으며, 섬세하나 천박하지 않은 오묘한 맛의 가락을 지닌 전통음악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