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강강술래)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 놀이·무예 / 놀이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66.02.15
소 재 지 전라남도 진도군
시 대 기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사)국가무형문화재 강강술래보존회

강강술래는 노래와 춤이 하나로 어우러진 부녀자들의 집단놀이로 주로 전라남도 해안지방에서 추석을 전후하여 달밤에 행해졌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왜군에게 우리의 병사가 많다는 것을 보이기 위한 의병술로 마을 부녀자들을 모아 남자 차림을 하게 하고 옥매산을 돌도록 한데서 비롯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원시시대부터 1년중 가장 달이 밝은 밤에 축제를 벌여 노래하고 춤추던 풍습에서 비롯된 민속놀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동쪽 하늘에 둥근 달이 떠오르기 시작하면 여인들은 손에 손을 잡고 오른쪽으로 돌며 둥근 원을 그려나간다. 목청 좋고 소리 잘하는 사람이 맨 앞에 서서 메기는 소리를 하면 나머지 사람들은 ‘강강술래’하며 받는 소리를 한다. 처음에는 늦은 가락으로 나아가다 노랫소리도 빨라지고 춤도 빨라져서 나중에는 뛰는 것처럼 동작이 빨라진다. 일반적으로 둥근 원을 그리며 원무(圓舞)를 추다가 흥이 나면 가운데 한 사람이 들어가 춤을 추는 남생이놀이를 비롯해서 고사리꺾기, 청어엮기, 기와밟기, 꼬리따기, 덕석말이, 문지기놀이, 실바늘꿰기 등으로 변화를 주었다. 강강술래는 처음부터 끝까지 쉬지 않고 노래하고 춤을 추어 구성지고 활기찬 한마당을 이룬다.

놀이는 늦은강강술래로 시작하여 중강강술래, 잦은강강술래로 변화하면서 발놀림이 빨라지고 흥이 절정에 이르는데, 이중 가장 아름답고 여성놀이다운 멋이 깃들여 있는 것이 늦은강강술래이고, 중강강술래는 해남과 진도지방에서만 보이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강강술래는 여성의 놀이가 적었던 때에 활달한 여성의 기상을 보여준 민속놀이의 하나로 민족정서가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다.

A traditional performance of song and dance by women, Ganggangsullae was first performed by local women around the coastal areas of Jeollanam-do on moonlit nights around the Chuseok (Harvest Moon Festival) on the 15th day of the 8th lunar month. Some believe that the dance was first danced as part of a military tactic designed by Korea’s great naval hero, Admiral Yi Sun-sin (1545-1598), to surprise the Japanese naval forces invading the southwestern coast of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e late 16th century and mislead them into believing that he had strong enough forces to repel them. Meanwhile, some argue that it can be traced as far back as prehistoric times when early settlers on the Korean Peninsula had already established a tradition of singing and dancing on moonlit nights. Whichever version is the more correct explanation, the dance continued to develop and become more sophisticated, and eventually became associated with other folk games such as “bracken picking,” “herring tying,” “tile treading,” “tail picking,” “straw mat rolling,” “gatekeeping”, and “needle threading,” as well as “tortoise play,” in which one dancer moves to the center of a circle with others following her. The dance consists of a range of exciting movements and formations and is preserved in Haenam and Jindo on the southwestern coast of Korea.

圆圈舞是歌曲与舞蹈融为一体的妇女集体游戏,主要盛行于全罗南道海岸地区,在中秋前后的夜晚举行。游戏由慢拍圆圈舞变为中拍圆圈舞、快拍圆圈舞,逐渐达到高潮,其中最优美、最具女人味的是慢拍圆圈舞。中拍圆圈舞具有仅见于海南与珍岛地区的地方特色。圆圈舞流行时期,女性游戏较少,圆圈舞是展现了女性活泼面貌的民俗游戏之一,优美地诠释了民族情感。

カンガンスルレは歌と踊りが一つに合わさった婦女子の集団ノリで、主に全羅南道海岸地方で秋夕を前後にした満月の時に行われた。最初は遅いカンガンスルレから始まり、中カンガンスルレ、速いカンガンスルレに変わりながら足踏みが速くなり面白さは絶頂に達する。このうち、最も美しく女性の遊びらしい趣のあるのが遅いカンガンスルレで、中カンガンスルレは海南と珍島にだけ見られるのが特徴である。カンガンスルレは女性のためのノリが少なかった時代に、闊達な女性の気性を示した民俗ノリの一つで、韓国民族の情緒が美しく表現されている。

강강술래는 노래와 춤이 하나로 어우러진 부녀자들의 집단놀이로 주로 전라남도 해안지방에서 추석을 전후하여 달밤에 행해졌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왜군에게 우리의 병사가 많다는 것을 보이기 위한 의병술로 마을 부녀자들을 모아 남자 차림을 하게 하고 옥매산을 돌도록 한데서 비롯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원시시대부터 1년중 가장 달이 밝은 밤에 축제를 벌여 노래하고 춤추던 풍습에서 비롯된 민속놀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동쪽 하늘에 둥근 달이 떠오르기 시작하면 여인들은 손에 손을 잡고 오른쪽으로 돌며 둥근 원을 그려나간다. 목청 좋고 소리 잘하는 사람이 맨 앞에 서서 메기는 소리를 하면 나머지 사람들은 ‘강강술래’하며 받는 소리를 한다. 처음에는 늦은 가락으로 나아가다 노랫소리도 빨라지고 춤도 빨라져서 나중에는 뛰는 것처럼 동작이 빨라진다. 일반적으로 둥근 원을 그리며 원무(圓舞)를 추다가 흥이 나면 가운데 한 사람이 들어가 춤을 추는 남생이놀이를 비롯해서 고사리꺾기, 청어엮기, 기와밟기, 꼬리따기, 덕석말이, 문지기놀이, 실바늘꿰기 등으로 변화를 주었다. 강강술래는 처음부터 끝까지 쉬지 않고 노래하고 춤을 추어 구성지고 활기찬 한마당을 이룬다.

놀이는 늦은강강술래로 시작하여 중강강술래, 잦은강강술래로 변화하면서 발놀림이 빨라지고 흥이 절정에 이르는데, 이중 가장 아름답고 여성놀이다운 멋이 깃들여 있는 것이 늦은강강술래이고, 중강강술래는 해남과 진도지방에서만 보이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강강술래는 여성의 놀이가 적었던 때에 활달한 여성의 기상을 보여준 민속놀이의 하나로 민족정서가 아름답게 표현되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