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 (固城五廣大)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 전통 공연·예술 / 연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64.12.24
소 재 지 경상남도 고성군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사)국가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보존회

오광대는 남부지역(낙동강 서쪽지역)의 탈춤을 가리키는 말로, 초계 밤마리 마을 장터에서 놀던 광대패들에 의해 시작되었다고 한다. ‘오광대’란 다섯 광대 또는 다섯 마당으로 이루어진 놀이라는 뜻에서 비롯된 이름이라고도 하고, 오행설(五行說)에서 유래된 오(五)에서 온 것이라고도 하는데, 오행설 의견이 유력하다. 전에는 정월 대보름을 중심으로 행해졌으나 현재는 봄, 가을에 오락적인 놀이로 공연되고 있다.

고성오광대는 1910년경에 남촌파(南村派) 서민들이 통영오광대를 보고 오광대놀이를 시작하였고, 그 뒤에 창원오광대의 영향을 받으면서 오늘날과 같은 탈놀이로 성장한 것으로 생각된다.

놀이는 문둥이춤·오광대춤·중춤·비비춤·제밀주춤의 5마당으로 구성된다. 문둥이·말뚝이·원양반·청제양반·적제양반·백제양반·흑제양반·홍백양반·종가도령·비비·비비양반·중·각시·영감·할미·제밀주·마당쇠 등 총 19명의 인물이 등장한다. 고성오광대 놀이의 내용은 민중의 삶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으며 양반과 파계승에 대한 풍자, 그리고 처와 첩의 문제 등을 다루고 있다. 그 가운데 말뚝이의 양반에 대한 조롱이 매우 신랄하지만 파계승에 대한 풍자는 아직 이 지역에 불교신앙이 남아 있어서인지 약한 편이다.

고성오광대는 다른 지방의 오광대에 비해 놀이의 앞뒤에 오방신장춤, 사자춤 같은 귀신 쫓는 의식춤이 없고, 극채색(極彩色)을 많이 쓰며 오락성이 강한 놀이들로 구성되어 있다. 고성오광대의 탈은 예전에는 종이로 만든 탈이 특색이었으나, 근래에는 오동나무로 만든 나무탈을 사용하기도 하고 종이탈, 바가지탈을 쓰기도 한다. 주된 춤사위는 덧뵈기(탈놀이)춤인데 배역에 따라 인물의 성격이 춤으로 잘 표현되어 있고, 반주음악으로는 꽹과리, 징, 장구, 북 등 타악기가 주로 사용된다.

고성오광대는 서민생활의 애환을 담고 있는 전통적인 마당놀이이다.

Goseong Ogwangdae, whose name is known to have originated from traditional belief in the Five Elements, is a form of traditional folk performance developed in the southern part of Korea including Goseong, hence the name. Initially, Goseong Ogwangdae was performed by the Ogwangdae troupe on the eve of the Daeboreum (full moon of the 15th day of the first lunar month), but it gradually came to be performed on other festive days in spring and autumn as well. Goseong Ogwangdae can be traced back to the 1910s when a group of masked dancers in the Namchon Sect happened to watch a performance of the Tongyeong Ogwangdae (Mask Dance Drama of Tongyeong) which inspired them to develop their own version. It was later influenced by the Changwon Ogwangdae (Mask Dance Drama of Changwon), too, when it developed five dances to form each episode, namely, the Leper’s Dance, Ogwangdae Dance, Monk’s Dance, Bibi Dance, and Jemilju Dance. These dances are presented by a total of nineteen characters including Leper, Malttugi, Won Yangban, Cheongje Yangban, Jeokje Yangban, Baekje Yangban, Heukje Yangban, Hongbaek Yangban, Jongga Doryeong, Bibi, Bibi Yangban, Monk, Bride, Old Man, Old Woman, Jemilju, and Servant. Each performance focuses on the life of commoners, the complex relations between people from different rungs of society, and the absurdity and hypocrisy of Confucian aristocrats and Buddhist priests. Unlike the performances by other Owangdae troupes, its dances lack elements of the shaman’s dance, which was performed to expel evil forces, and instead include more entertaining elements. Performers of Tongyeong Ogwangdae wore paper masks in its early days, but recently they have begun to use masks made of paulownia wood or gourds. Tongyeong Ogwangdae is now inscribed on the list of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Heritages.

五广大是指南部地区(洛东江西部地区)的假面舞,据说起源于草溪范马里村集市传承的艺人派。五广大有各种叫法,以洛东江为中心的釜山东莱、水营地区称其为田野游戏、而统营、固城、加山地区则称其为五广大。五广大的起源说法不一,有取自由五名民间艺人组成的说法,也有取自组成五幕的游戏或者取自五行说中五字的说法,其中取自五行说的说法最具说服力。统营五广大原本只在正月十五左右举行,如今发展为春秋两季举行的娱乐游戏表演。与其他地区的五广大相比,固城五广大游戏前后没有驱鬼舞,大量采用极彩色,由娱乐性较强的游戏组成。固城五广大的面具原本普遍采用纸面具为其特色,近来大多采用梧桐木面具、纸面具、瓢面具,舞姿主要是面具游戏舞,舞蹈充分展现了人物性格,伴奏音乐主要以锣、钲、长鼓、鼓等打击乐器演奏。固城五广大是盛载了平民百姓生活悲欢的传统游戏。

五広大は南部地域(洛東江西側地域)のタルチュム(仮面舞)のことで、草渓バンマリ村の市場でグァンデペ(芸人)たちが披露したことから始まったと言われている。「五広大」とは5人のグァンデ(広大:芸人のこと)、もしくは5幕から構成された劇という意味から付けられた名前であるとも言われ、陰陽五行説の「五」から由来したものとも言われているが、陰陽五行説の意見が有力である。かつては旧正月15日を中心に行われたが、現在は春と秋に娯楽的なノリとして公演が行われている。固城五広大は他の地域の五広大に比べて、劇の前後に悪鬼を払うための踊りがなく、「極彩色」をよく使い、娯楽性豊かなノリとして構成されている。固城五広大の仮面は、かつては紙で作った仮面が特徴であったが、最近は桐で作った木の仮面を使ったり、紙の仮面、瓢箪の仮面を使ったりする。主な踊りはドッペギ(仮面ノリ)踊りだが、役割による人物の性格が踊りによく表現されており、伴奏楽器には鉦・どら・チャング(鼓)・プック(太鼓)などの打楽器が主に使われている。固城五広大は庶民生活の哀歓が込められた伝統的なノリである。

오광대는 남부지역(낙동강 서쪽지역)의 탈춤을 가리키는 말로, 초계 밤마리 마을 장터에서 놀던 광대패들에 의해 시작되었다고 한다. ‘오광대’란 다섯 광대 또는 다섯 마당으로 이루어진 놀이라는 뜻에서 비롯된 이름이라고도 하고, 오행설(五行說)에서 유래된 오(五)에서 온 것이라고도 하는데, 오행설 의견이 유력하다. 전에는 정월 대보름을 중심으로 행해졌으나 현재는 봄, 가을에 오락적인 놀이로 공연되고 있다.

고성오광대는 1910년경에 남촌파(南村派) 서민들이 통영오광대를 보고 오광대놀이를 시작하였고, 그 뒤에 창원오광대의 영향을 받으면서 오늘날과 같은 탈놀이로 성장한 것으로 생각된다.

놀이는 문둥이춤·오광대춤·중춤·비비춤·제밀주춤의 5마당으로 구성된다. 문둥이·말뚝이·원양반·청제양반·적제양반·백제양반·흑제양반·홍백양반·종가도령·비비·비비양반·중·각시·영감·할미·제밀주·마당쇠 등 총 19명의 인물이 등장한다. 고성오광대 놀이의 내용은 민중의 삶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으며 양반과 파계승에 대한 풍자, 그리고 처와 첩의 문제 등을 다루고 있다. 그 가운데 말뚝이의 양반에 대한 조롱이 매우 신랄하지만 파계승에 대한 풍자는 아직 이 지역에 불교신앙이 남아 있어서인지 약한 편이다.

고성오광대는 다른 지방의 오광대에 비해 놀이의 앞뒤에 오방신장춤, 사자춤 같은 귀신 쫓는 의식춤이 없고, 극채색(極彩色)을 많이 쓰며 오락성이 강한 놀이들로 구성되어 있다. 고성오광대의 탈은 예전에는 종이로 만든 탈이 특색이었으나, 근래에는 오동나무로 만든 나무탈을 사용하기도 하고 종이탈, 바가지탈을 쓰기도 한다. 주된 춤사위는 덧뵈기(탈놀이)춤인데 배역에 따라 인물의 성격이 춤으로 잘 표현되어 있고, 반주음악으로는 꽹과리, 징, 장구, 북 등 타악기가 주로 사용된다.

고성오광대는 서민생활의 애환을 담고 있는 전통적인 마당놀이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