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522호

청주 연제리 모과나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생물상
수량/면적 1주/399.09㎡
지정(등록)일 2011.01.13
소 재 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연제리 647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청주시 
관리자(관리단체) 청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국내 모과나무 중 규모가 크고 수형 및 생육상태도 양호하며 줄기는 심한 요철이 그대로 나타나며 표면에 점박의 특징이 잘 나타난다. 조선 세조 초에 이곳에 은거하던 류윤이 세조의 부름을 받았을 때 이 모과나무를 가리키며 쓸모없는 사람이라며 거절하자 세조가 친히 ‘무동처사’라는 어서를 하사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청주 연제리 모과나무는 ‘무동처사’라는 어서를 하사한 유서깊은 나무로, 생물학적 가치뿐만 아니라 역사·문화적 가치도 크다.

This tree, known to be the largest quince tree in Korea, boasts an excellent shape and growth condition, and has great biological,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 Height: 12.0m Girth at chest level: 3.34m Width of crown: 13m Age: 500 years old (estimated)

국내 모과나무 중 규모가 크고 수형 및 생육상태도 양호하며 줄기는 심한 요철이 그대로 나타나며 표면에 점박의 특징이 잘 나타난다. 조선 세조 초에 이곳에 은거하던 류윤이 세조의 부름을 받았을 때 이 모과나무를 가리키며 쓸모없는 사람이라며 거절하자 세조가 친히 ‘무동처사’라는 어서를 하사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청주 연제리 모과나무는 ‘무동처사’라는 어서를 하사한 유서깊은 나무로, 생물학적 가치뿐만 아니라 역사·문화적 가치도 크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