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516호

나주 상방리 호랑가시나무 (羅州 上方里 호랑가시나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대표성
수량/면적 1주/97㎡
지정(등록)일 2009.12.30
소 재 지 전남 나주시 공산면 상구길 28 (상방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농림수산부 외
관리자(관리단체) 나주시

임진왜란 때 충무공을 도와 큰 공을 세운 오득린 장군이 마을에 정착하면서 심었다 하며, 마을의 좌청룡 우백호의 지세에서 오른쪽 지세가 약하다 하여 마을입구에 숲을 만들었는데 지금은 이 호랑가시나무와 팽나무 10여주만이 작은 숲으로 남아있다.

호랑가시나무는 호랑이가 등이 가려우면 이 나무의 잎 가시에다 문질렀다는 유래가 있는 나무로서 우리나라 남해안에 주로 자라는데, 전북 부안의 호랑가시나무 군락과 광주광역시의 노거수 1주가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으나 이처럼 큰 나무는 찾아보기 어려워 호랑가시나무를 대표할만한 가치가 있다.

오득린 장군이 마을에 정착하며 심은 식재유래와 마을의 기운을 돋우는 풍수적 의미도 있는 등 조상들의 생활양식을 보여주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

This horned holly bush is said to have been planted by O Deuk-rin, a general remembered for his valor who fought against the invading Japanese alongside Admiral Yi Sun-sin, when he came to settle in this village. The village was deemed vulnerable, in terms of feng-shui position, on its right side, and a wood was created near the village entrance to address this geomantic flaw. Today only ten hackberry trees along with the horned holly bush remain of this wood. The horned holly is known in Korean as “horanggasinamu (tiger thornbush), as tigers, when they were numerously found in Korea, were fond of scratching their back against it. This shrub mainly grows along the south coast. Although there already exist Natural Monument-designated horned holly bushes, including the horned holly colony in Buan, Jeonbuk and the large ancient horned holly in Gwangju, this one was deemed, given its exceptionally large size, to merit a separate designation. The fact that it was planted by General O Deuk-rin and the geomantic function it served for the village also endow this horned holly bush with additional cultural significance, as a mirror of lifestyle in traditional Korea.

据传壬辰倭乱时期助忠武公立下大功的吴得麟将军在上方里居住时种下枸骨,由于村庄的左青龙右白虎地势中右侧偏弱,所以在村口栽种了树林,如今仅剩下十几棵枸骨和朴树形成的小树林。罗州上方里枸骨在解释吴得麟将军栽种树木的由来、弥补村庄气势的风水意义、展现祖先生活面貌等方面,具有很高的历史及文化价值。

羅州上方里のヒイラギモドキは、壬辰倭乱の時に忠武公李舜臣を助けて大きな功績を挙げた将軍呉得麟がこの村に定着して植えたと言われている。風水説からみると、村の左青龍・右白虎の地勢において、右側の地勢が弱いため村の入り口に林を造成したが、今日に至ってはこのヒイラギモドキと榎10余株だけが小さな林をなしている。この木は将軍呉得麟がこの村に定着して植えたという由来と、村の精気を高める風水的な意味も持つなど、昔の人たちの生活様式を示し、高い歴史・文化的な価値を持っている。

임진왜란 때 충무공을 도와 큰 공을 세운 오득린 장군이 마을에 정착하면서 심었다 하며, 마을의 좌청룡 우백호의 지세에서 오른쪽 지세가 약하다 하여 마을입구에 숲을 만들었는데 지금은 이 호랑가시나무와 팽나무 10여주만이 작은 숲으로 남아있다.

호랑가시나무는 호랑이가 등이 가려우면 이 나무의 잎 가시에다 문질렀다는 유래가 있는 나무로서 우리나라 남해안에 주로 자라는데, 전북 부안의 호랑가시나무 군락과 광주광역시의 노거수 1주가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으나 이처럼 큰 나무는 찾아보기 어려워 호랑가시나무를 대표할만한 가치가 있다.

오득린 장군이 마을에 정착하며 심은 식재유래와 마을의 기운을 돋우는 풍수적 의미도 있는 등 조상들의 생활양식을 보여주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