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천연기념물 제515호

나주 송죽리 금사정 동백나무 (羅州 松竹里 錦沙亭 冬柏나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대표성
수량/면적 1주/1,121㎡
지정(등록)일 2009.12.30
소 재 지 전남 나주시 왕곡면 송죽리 130
소유자(소유단체) 나주나씨금사정파일송종중 
관리자(관리단체) 나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조선 중종14년(1519년)에 조광조를 구명하던 태학관 유생 11명이 낙향하여 금사정(錦社亭)을 짓고 금강11인계를 조직하여 정치의 비정함을 한탄하고, 후일을 기약하여 변치 않는 절개를 상징하는 동백나무를 심어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고 한다.

동백나무는 숲을 제외하고 단목으로 지정된 사례가 없는데, 지금까지 조사된 가운데 가장 굵고 크며, 모양새도 반구형으로 아름답고 수세도 좋아 동백나무를 대표하는 가치가 있다.

동백나무는 겨울에 붉은 꽃이 강렬하게 핀 후 꽃이 통째로 떨어지는 모습에서 아름다움과 애절한 슬픔을 담고 있어서 양화소록 등 문헌에도 자주 등장하며 우리 옛 사람들이 가까이한 전통 꽃나무로 유래와 더불어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

This camellia bush was planted in 1519 (the 14th year of Jungjong’s reign) by a group of eleven scholars who left Joseon’s capital city, disillusioned after unsuccessfully campaigning to save the life of Cho Gwang-jo, and decided to bide the time here. The camellia bush is outside a pavilion these eleven scholars built at the same time, named “Geumsajeong,” and symbolizes their unwavering allegiance to their political ideals. A single camellia bush has never before been designated as a Natural Monument, unless as a group (ie. camellia woods). This bush, the thickest in the stem diameter of all camellia plants thus far surveyed, has an attractive, hemispherical crown and is in vigorous health. The camellia flowers in mid-winter, and the passionate red blossoms, when faded, fall whole, without shedding petals. Its beauty and the melancholy the spent blossoms evoke made the camellia one of the flowers the most beloved by Koreans of yore, also mentioned frequently in ancient books including Yanghwasorok, a 15th century encyclopedia of flowers.

朝鲜中宗14年(1519年)辅佐赵光祖的11名太学馆儒生返乡建造了锦社亭并组织了金刚11人契,感慨于政治的无情,约定并种下了象征坚守气节的冬柏树,并延续至今。冬柏树冬天绽放红花,然后整朵花从树上掉落,象征着美丽与哀痛共存,常见于养花小录等文献中。冬柏树是长期以来与我国祖先非常亲密的传统花树木,历史悠久,具有很高的历史及文化价值。

朝鮮時代中宗14年(1519)に趙光祖を救命した太学館の儒生11人が都落ちして錦沙亭を立て、錦江11人契を組織して政治の非情さを嘆き、後日を約束しながら、変わらない節概を象徴する椿を植えたのが今日に至っているという。椿は冬になると強烈な赤い花が咲き、その後花びらが丸ごと落ちる様子から美しさと切なさが感じられるため、『養花小録』などの文献にもよく登場し、昔から親しまれていた伝統的な花樹で、その由来とともに歴史・文化的な価値が高い。

조선 중종14년(1519년)에 조광조를 구명하던 태학관 유생 11명이 낙향하여 금사정(錦社亭)을 짓고 금강11인계를 조직하여 정치의 비정함을 한탄하고, 후일을 기약하여 변치 않는 절개를 상징하는 동백나무를 심어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고 한다.

동백나무는 숲을 제외하고 단목으로 지정된 사례가 없는데, 지금까지 조사된 가운데 가장 굵고 크며, 모양새도 반구형으로 아름답고 수세도 좋아 동백나무를 대표하는 가치가 있다.

동백나무는 겨울에 붉은 꽃이 강렬하게 핀 후 꽃이 통째로 떨어지는 모습에서 아름다움과 애절한 슬픔을 담고 있어서 양화소록 등 문헌에도 자주 등장하며 우리 옛 사람들이 가까이한 전통 꽃나무로 유래와 더불어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