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488호

순천 선암사 선암매 (順天 仙岩寺 仙巖梅)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대표성
수량/면적 2주
지정(등록)일 2007.11.26
소 재 지 전남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길 450 (죽학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선암사
관리자(관리단체) 순천시

매실나무는 오래전부터 우리나라 각지에 심어오던 관상용 자원식물이며 이른 봄 피어나는 단아한 꽃과 깊은 꽃향기로 시·서·화 등에 빠짐없이 등장할 만큼 우리 조상들의 사랑을 받아온 식물이며, 선암사의 무우전과 팔상전 주변 20여 그루의 매화 중 고목으로 자란 백매와 홍매 2그루는 아름다운 수형과 양호한 수세를 보이고 있고, 고려 때 중건한 선암사 상량문에 바로 옆의 와룡송과 함께 매화 관련 기록이 남아있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큰 나무이다.

Of the twenty or so plum trees standing around Muujeon Hall and Palsangjeon Hall of Seonamsa Temple, two old trees notable for their healthy appearance and beautiful forms stand out: One is a “white plum” (baengmae) and the other a “red plum” (hongmae) tree. The record of the repairs made to the temple in the late 11th century during the Goryeo Dynasty, commemorating the raising of the main ridge beam, comments on the plum trees and a nearby pine tree named Waryongsong (literally, “reclining dragon pine”). In Korea, plum trees have long been favored as ornamental trees as well as the subject of poetry, painting and calligraphy. Ancient Koreans loved the elegant blossoms of early spring and their deep fragrance.

梅树自很久以前便广泛种植于我国各地,是历史悠久的观赏性植物。早春盛开淡雅的花朵,花香怡人,经常在诗文书画作品中出现,长期以来备受先祖们喜爱。白梅与红梅是仙岩寺无忧殿与捌相殿附近20多棵梅花树中的古木,树形美丽,长势良好。与高丽时期重建的仙岩寺上梁门旁边留存的卧龙松一样有着相关的记录,具有很高的历史及学术价值。

梅の木は昔から韓国の各地で栽培された観賞用植物であり、春先に咲く雅やかな花と奥深い香りのため詩・書・画などに欠かさずに登場するほど、昔の人たちから愛され続けた植物である。仙岩寺の無愚殿と八相殿の周辺に育っている20余株の梅の木のうち、古木として育った白梅と紅梅の2株は美しい樹形と素晴らしい樹勢を示しており、高麗時代に改築した仙岩寺の上梁文に、すぐ隣の臥龍松とともにこの梅の木に関する記録があり、歴史的・学術的な価値が大きな木である。

매실나무는 오래전부터 우리나라 각지에 심어오던 관상용 자원식물이며 이른 봄 피어나는 단아한 꽃과 깊은 꽃향기로 시·서·화 등에 빠짐없이 등장할 만큼 우리 조상들의 사랑을 받아온 식물이며, 선암사의 무우전과 팔상전 주변 20여 그루의 매화 중 고목으로 자란 백매와 홍매 2그루는 아름다운 수형과 양호한 수세를 보이고 있고, 고려 때 중건한 선암사 상량문에 바로 옆의 와룡송과 함께 매화 관련 기록이 남아있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큰 나무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