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469호

예천 금당실 송림 (醴泉 金塘室 松林)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생활
수량/면적 21,864㎡
지정(등록)일 2006.03.28
소 재 지 경북 예천군 용문면 상금곡리 542-1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예천군 
관리자(관리단체) 예천군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예천 금당실 송림은 천재나 전쟁에도 마음 놓고 살수 있다는 땅을 일컫는 십승지지의 한군데로 알려져 있는 예천 용문면 금당실 마을의 수해방지와 바람막이를 위하여 조성된 송림이다.

금당실 서북쪽에 위치하는 숲으로 오미봉 밑에서부터 용문초등학교 앞까지 약 800m에 걸쳐 소나무 수백그루가 울창하게 조성되어 있어 아름다운 경관을 이루고 있으며, 주변에 학교, 농경지 및 민가와 인접되어 있다.

금당실 송림은 상금곡동이 낙동강 지류인 복천, 용문사 계곡, 청룡사 계곡으로 흐르는 계류가 만나는 삼각주를 형성하고 있어 해마다 여름철 하천물이 범람하므로 수해방비와 겨울철 북서한풍을 막기 위하여 마을 주민들이 조성하였으나, 1863년 동학을 전파하던 최제우가 체포되어 처형되는 과정에서 민심이 동요되어 큰 나무들이 일부 벌채되고 1894년 동학혁명 당시 노비구출 비용 마련을 위한 나무 벌채가 심하여 1895년(고종 32년) 법무대신이던 이유인이 금당실에 95칸의 집을 짓고 거주하면서 이 숲을 보호하여 왔다고 한다.

오랜 기간 마을 주민들이 마을 보호를 위하여 이 숲을 보호하고 관리하여 왔을 뿐만 아니라, 마을의 휴식처와 행사의 중심지로 활용되는 등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큰 마을 숲이다.

The Pine Forest was planted to prevent flooding, serving as windbreak for the village of Geumdangsil in Yongmun-myeon, Yecheon, known as one of the ten places in the country where the people could live without fear of war or natural disasters. Located in the northwestern part of Geumdangsil, the thick forest of hundreds of pine trees stretches 800m from the bottom of Omibong Peak to the front of Yongmun Elementary School, creating beautiful scenery with schools, houses, and fields nearby. Bokcheon Stream, a tributary of Nakdonggang River, meets the tributaries that run through Yongmunsa Valley and Cheongnyongsa Valley, forming a delta that floods every summer. Thus, the villagers created the pine forest to prevent flooding and to block the northern wind in winter. Note, however, that the capture and execution of Choe Je-u, the founder of Donghak (eastern learning) in 1863 stirred popular sentiment, and some of the bigger trees in the forest were logged. Then, during the 1894 Donghak peasants’ uprising, heavy logging took place in the forest to raise money to free slaves. In 1895 (the 32nd year of the reign of King Gojong), Yi Yu-in, minister of law, built a large house in Geumdangsil and came to live there to protect the forest from further damage. The pine forest of Geumdangsil is historically valuable and has been preserved well by the villagers for a long time.

醴泉金塘室松林是有着基石天灾和战争也可、安居乐业的“十胜之地”美誉之一的醴泉龙门面金塘室村,为了防止水灾和大风。而建造的松林。村民们长期以来悉心保护和管理树林,以保村庄安宁,树林还用作休息和各种活动的聚集地,具有很高的历史及文化价值。

醴泉金塘室の松林は、天災や戦乱時にも安心して暮らせる地域の意味を持つ「十勝之地」の一ヵ所であり、松林は水害防止や防風のために造成されたものである。長い間、村の住民たちが村の保護のためにこの林を保存し管理してきただけでなく、住民たちの憩いの場と各種行事の中心地として活用されるなど、歴史的・文化的な価値が大きい林である。

예천 금당실 송림은 천재나 전쟁에도 마음 놓고 살수 있다는 땅을 일컫는 십승지지의 한군데로 알려져 있는 예천 용문면 금당실 마을의 수해방지와 바람막이를 위하여 조성된 송림이다.

금당실 서북쪽에 위치하는 숲으로 오미봉 밑에서부터 용문초등학교 앞까지 약 800m에 걸쳐 소나무 수백그루가 울창하게 조성되어 있어 아름다운 경관을 이루고 있으며, 주변에 학교, 농경지 및 민가와 인접되어 있다.

금당실 송림은 상금곡동이 낙동강 지류인 복천, 용문사 계곡, 청룡사 계곡으로 흐르는 계류가 만나는 삼각주를 형성하고 있어 해마다 여름철 하천물이 범람하므로 수해방비와 겨울철 북서한풍을 막기 위하여 마을 주민들이 조성하였으나, 1863년 동학을 전파하던 최제우가 체포되어 처형되는 과정에서 민심이 동요되어 큰 나무들이 일부 벌채되고 1894년 동학혁명 당시 노비구출 비용 마련을 위한 나무 벌채가 심하여 1895년(고종 32년) 법무대신이던 이유인이 금당실에 95칸의 집을 짓고 거주하면서 이 숲을 보호하여 왔다고 한다.

오랜 기간 마을 주민들이 마을 보호를 위하여 이 숲을 보호하고 관리하여 왔을 뿐만 아니라, 마을의 휴식처와 행사의 중심지로 활용되는 등 역사적, 문화적 가치가 큰 마을 숲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