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주연안 연산호 군락 (濟州沿岸 軟珊瑚 群落)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분포학
수량/면적 90,105,503 ㎡
지정(등록)일 2004.12.13
소 재 지 제주 서귀포시 대포동 대포코지 2499-1 외
소유자(소유단체) 해역부 
관리자(관리단체)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연산호란 부드러운 겉표면과 유연한 줄기구조를 갖춘 산호를 통틀어 말한다. 제주 남부 연안의 연산호 군락을 구성하는 산호충류는 무척추 동물로 "바다의 꽃"이라 불린다. 특히, 연산호류는 육상의 맨드라미를 닮았으며 부드러운 동물체로 수축 ·이완상태에 따라 크기에 변화가 심하다. 연산호 군락지에는 돌산호류, 각산호류, 해양류 등의 다양한 산호류가 다양한 형상으로 어울려 서식하고 있다.

송악산 해역중 대정읍 쪽으로는 3미터 깊이에서부터 수심 18미터까지 직벽을 이루고 있는데 그 곳에 연산호 군락지가 형성되어 있어, 향후 관광잠수함이 운항될 가능성이 많은 곳이다. 송악산 쪽으로는 연산호류가 꽃동네를 이루고 있다.

서귀포 해역은 5도인 범섬, 문섬, 새섬, 숲섬, 지귀도가 자연방파제가 되어 그 사이에 연산호류와 함께 다양한 산호충류가 암반 위에 화려한 군락을 이루고 있다.

제주연안 해역에는 한국산 산호충류 132종 중 92종이 서식하고 있으며, 이 중 66종은 제주 해역에만 서식하는 특산종으로 수심 10∼30미터의 암반에 군락을 이루고 있다. 특히, 송악산 및 서귀포 해역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연산호 군락의 자연 상태를 전형적으로 잘 보여주는 특징적인 곳으로 분포상 학술적인 가치가 매우 높다.

현재 서귀포 해역(서귀포시) 70,410,688㎡, 송악산 해역(남제주군) 22,229,461㎡ 가 지정되어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