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완도 대문리 모감주나무 군락 (莞島 大門里 妙敢株나무 群落)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분포학
수량/면적 21,690㎡
지정(등록)일 2001.05.07
소 재 지 전남 완도군 군외면 대문리 산128,129-1번지
소유자(소유단체) 산림청 외 
관리자(관리단체) 완도군수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문화재 설명

완도의 남서쪽 해안선을 따라 길이 약1㎞, 폭 40∼100m의 장방형 모양으로 모감주나무 474주가 타 수종과 함께 군락을 형성하고 있다.

이곳 완도 대문리의 모감주나무 군락은 지금까지 발견된 모감주나무 군락 중 가장 오래되고 큰 나무들로 구성되어 있고 숲의 상태가 양호하여 "태안 안면도 모감주나무군락" 및 "포항 발산리 모감주나무와 병아리꽃나무군락"와 함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모감주나무 군락으로서 그 학술적 가치가 뛰어난 곳이다.

모감주나무는 무환자나무과에 속하는 세계적인 희귀수종으로 7월에 황색 꽃이 피며 중국의 문헌 「三才圖解(1609)」에서는 키 큰 나무로 흑색의 단단한 씨가 들어 있어 목란자(木欒子)라 하였고, 꽃은 황색물감으로 사용하며 사찰 주위에 많이 심어 종자는 염주나 비누 대용으로 사용하여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고 있다.

모감주나무는 우리나라에서는 압록강 하구, 황해도 초도와 장산곶 사이, 경기도 덕적도 북리, 충북 영동과 월악산 등지에 분포하고 있으며, 해류에 의한 식물전파 경로를 아는데 매우 중요한 지표식물이 되고 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