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404호

영천 자천리 오리장림 (永川 慈川里 五里長林)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생활
수량/면적 280여주
지정(등록)일 1999.04.06
소 재 지 경북 영천시 화북면 자천리 1421-1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국(건설부) 외
관리자(관리단체) 영천시

영천 자천리 오리장림(五里長林)은 마을의 바람막이, 제방보호 및 홍수방지를 위해 만들어진 숲이다. 1500년대에 마을 주민들이 만든 것이라고 전하는데, 현재 굴참나무 등 12종 280여 그루가 숲을 이루고 있다.

오리장림이라는 숲의 이름은 숲의 길이가 5리(2㎞)에 달해 옛부터 오리장림이라 불렸다고 전한다. 근래에 들어서는 자천숲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마을 주민들은 이 숲이 만들어진 때부터 매년 정월 대보름에 마을의 평안을 위해 제사를 지내고 있다.

영천 자천리 오리장림은 제방보호, 마을 수호 및 마을의 경관을 아름답게 꾸며주는 풍치림의 기능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의 자연애호사상을 알 수 있게 해주는 귀중한 자료가 되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Orijangnim Forest of Jacheon-ri in Yeongcheon was made as a windbreak, countermeasure for flood and for bank protection in the 1500s. At present, 280 trees of 12 species including the oriental cork oak tree are growing in the forest. Its name Orijangnim comes from its length, which is equivalent to 2km. This forest is also called Jacheonsup Forest. Todays, the villagers serve a ceremony for peace on January 15 each year. We can see how fond our ancestors were of the nature and how wisely they used it. It is designated and protected as a Natural Monument.

永川慈川里五里长林是用来挡风、保护堤防及防洪的树林。据传16世纪初期由村民们建成,现在由栓皮栎等12种树木组成,共280多棵。永川慈川里五里长林具有保护堤防、守护村庄及美观等功能的防风林,是了解我民族爱护自然思想的宝贵资料,因此被指定为天然纪念物,受国家保护。

永川慈川里の五里長林は村の防風、堤防保護、及び洪水防止のために作られた林である。1500年代に村の住民たちが作ったと伝えられており、現在のところアベマキなどの12種280余株が林をなしている。永川慈川里の五里長林は堤防の保護、村の守護及び村の景観を美しく飾る風致林の役割をしているだけでなく、韓国民族の自然愛護思想が窺える貴重な資料で、天然記念物に指定されて保護されている。

영천 자천리 오리장림(五里長林)은 마을의 바람막이, 제방보호 및 홍수방지를 위해 만들어진 숲이다. 1500년대에 마을 주민들이 만든 것이라고 전하는데, 현재 굴참나무 등 12종 280여 그루가 숲을 이루고 있다.

오리장림이라는 숲의 이름은 숲의 길이가 5리(2㎞)에 달해 옛부터 오리장림이라 불렸다고 전한다. 근래에 들어서는 자천숲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마을 주민들은 이 숲이 만들어진 때부터 매년 정월 대보름에 마을의 평안을 위해 제사를 지내고 있다.

영천 자천리 오리장림은 제방보호, 마을 수호 및 마을의 경관을 아름답게 꾸며주는 풍치림의 기능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 민족의 자연애호사상을 알 수 있게 해주는 귀중한 자료가 되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