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364호

영동 매천리 미선나무 자생지 (永同 梅川里 尾扇나무 自生地)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생물과학기념물 / 분류학
수량/면적 24,597㎡
지정(등록)일 1990.08.02
소 재 지 충북 영동군 영동읍 매천리 산4-4번지
소유자(소유단체) 영동군 
관리자(관리단체) 영동군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미선나무는 우리나라에서만 자라는 희귀한 식물로 개나리와 같은 과에 속하는데, 개나리와 마찬가지로 이른 봄에 꽃이 잎보다 먼저 난다. 높이는 1∼1.5m 정도로 키가 작고, 가지 끝은 개나리와 비슷하게 땅으로 처져 있다. 미선나무는 열매의 모양이 부채를 닮아 꼬리 미(尾), 부채 선(扇)자를 써서 미선나무라 하는데, 하트모양과 비슷하다.

영동 매천리 미선나무 자생지는 백천 냇가 낮은 구릉지에 위치한다. 이곳의 미선나무들은 무리지어 있거나 띄엄띄엄 떨어져 자라고 있으며, 훼손되어 복구한 것이 아닌 자연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곳이다.

영동 매천리 미선나무 자생지는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에만 있는 매우 귀중한 미선나무가 자라고 있는 곳으로서, 생물학적 자료로서의 보존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