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347호

제주의 제주마 (濟州의 濟州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생활
수량/면적 적정 사육두수 150마리(*제주축산진흥원 내 사육중인 제주마로서 표준품종으로 등록된 개체)
지정(등록)일 1986.02.08
소 재 지 제주 제주시 용강동
시 대 해당없음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외 
관리자(관리단체)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제주마는 흔히 제주도 조랑말이라고 하며, 키가 작아서 과실나무 밑을 지날 수 있는 말이라는 뜻의 ‘과하마(果下馬)’또는 ‘토마(土馬)’라고도 한다.

키가 암컷 117㎝, 수컷 115㎝ 정도인 중간 체구의 말로, 성격이 온순하고 체질이 건강하여 병에 대한 저항력과 생존력이 강하다. 털색은 밤색이 가장 많고 적갈색, 회색, 흑색 등의 순서이다. 이 말은 앞쪽이 낮고 뒤쪽이 높으며 몸길이가 긴 독특한 체형으로 다른 말들보다 뚜렷하게 작다.

서귀포 지역에서 약 15,000~2,000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말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되었으며, 탐라국왕세기 145년에 중국, 일본 등지와 무역을 하면서 녹리총을 교역하였다는 기록과 탐라국에서 조공받은 말을 백제 무왕이 중국에 선사하였는데, 이를 과하마라고 했다는 기록에서 제주마의 기원을 추측할 수 있다.

제주도에서 말을 기르게 된 것은 고려전기에는 목감양마법(1025)이 정비되고 목장관리가 체계화 되어 제주마가 공물로 진상되었으며 고종(1258)때는 탐라의 공마가 문무 4품 이상 관료에게 하사되었다는 기록과 원종 때 원나라에서 제주도에 목장을 설치하고, 충렬왕 2년(1276)에 몽고말 160마리를 들여왔다는 기록이 있다.

제주도의 제주마는 농경문화에 크게 기여해서 한때는 2만여 마리에 달했으나, 시대의 변천에 따라 급격히 감소함에 따라 혈통 및 종 보존을 위하여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게 되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