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319호

함안 영동리 회화나무 (咸安 榮東里 회화나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기념
수량/면적 1주/1,631㎡
지정(등록)일 1982.11.09
소 재 지 경남 함안군 칠북면 영동리 749-1번지 4필
소유자(소유단체) 건설부 외 
관리자(관리단체) 함안군 
문화재 담당부서 : 천연기념물과- 상세문의

회화나무는 모양이 둥글고 온화하여 중국에서는 높은 관리의 무덤이나 선비의 집에 즐겨 심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중국을 왕래하던 사신들이 들여와 향교나 사찰 등에 심었다. 특히, 회화나무는 활엽수 중 공해에 가장 강한 나무로 가로수나 공원수로도 활용된다.

함안 영동리 회화나무는 나이가 5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 19.5m이고, 둘레는 5.78m로 가지는 사방으로 길게 뻗어 있다. 1482년 광주 안씨의 22대조이며 성균관 훈도를 지낸 안여거(安汝居)가 영동리에 정착하면서 심은 것이라고 한다. 마을사람들은 이 나무가 마을을 지켜주는 신성한 나무라고 믿고 있으며, 매년 음력 10월 1일에는 나무 앞에서 제사를 지내 왔다.

함안 영동리 회화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 자라왔으며, 문화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조사연구자료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