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296호

김제 종덕리 왕버들 (金堤 從德里 왕버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민속
수량/면적 1주
지정(등록)일 1982.11.09
소 재 지 전북 김제시 봉남면 종덕리 299-1번지 7필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건설교통부 외
관리자(관리단체) 김제시

왕버들은 버드나무과에 속하는 나무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중국 등지의 따뜻한 곳에서 자란다. 버드나무에 비해 키가 크고 잎도 넓기 때문에 왕버들이라 불리며, 잎이 새로 나올 때는 붉은 빛을 띠므로 쉽게 식별할 수 있다. 나무의 모양이 좋고, 특히 진분홍색의 촛불같은 새순이 올라올 때는 매우 아름다워 도심지의 공원수나 가로수로도 아주 훌륭하다.

김제 종덕리의 왕버들은 나이가 약 3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가 12m, 가슴높이의 둘레는 8.80m이다. 가지는 사방으로 길게 뻗어 있으며 나무의 중심부는 썩어서 기둥줄기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이 나무는 마을주민들의 휴식처로 사용되고 있으며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신성시 되고 있다. 또한 나뭇가지 하나만 잘라도 집안에 나쁜 일이 생긴다고 믿고 있다. 매년 음력 3월 3일과 7월 7일에 마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제사를 지내며 풍물놀이를 한다고 한다.

김제 종덕리의 왕버들은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 살아온 나무로 민속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보존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Red Leaf Willow belongs to the willow family. Distributed in Japan, China, and Korea, it is called Wangbeodeul (king willow) because the tree has wide leaves and is relatively tall compared to other willow trees. It is used as windbreak and arbor tree. Red Leaf Willow of Jongdeok-ri is about 300 years old, with height of 12m and girth of 8.8m. Its branches are spread on all sides. Since the center of the tree is rotten, it looks as if it has no main trunk. The tree serves as a resting place and has long been worshipped by the local community as a village guardian. Some villagers believe that something will happen if the branches of the tree are cut off. On March 3rd and July 7th according to the lunar calendar, they pay homage to it and engage in Pungmul nori (traditional music festival) to pray for peace and prosperity. Since the red leaf willow of Jongdeok-ri, Gimje has lived under the attention and care of our ancestors for a long time and is highly valuable, it is designated and protected as a Natural Monument.

腺柳属于杨柳科,分布在我国、日本和中国等温暖的地方。腺柳比杨柳高大,叶宽。长出新叶时呈红色,便于识别。树木秀美,尤其是长出深粉红色烛光般的新芽时更加秀美,非常适合用作市中心公园树木和林荫树。金堤从德里腺柳作为民俗、生物学资料具有很高的保存价值,因此被指定为天然纪念物,受国家保护。

アカメヤナギはヤナギ科に属する木で、韓国をはじめ日本、中国などの暖かい地域で育つ。普通の柳に比べて背が高く、葉も広いため、アカメヤナギ(韓国語では王柳)と呼ばれ、若葉は赤色を帯びているため簡単に区別することができる。木の形は素晴らしく、特に濃いピンク色の蝋燭のような新芽が生える時はその形が美しく、都心地の公園樹や街路樹としても優れている。金堤市従徳里のアカメヤナギは民俗的・生物学的な資料としての保存価値が高く、天然記念物に指定されて保護されている。

왕버들은 버드나무과에 속하는 나무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중국 등지의 따뜻한 곳에서 자란다. 버드나무에 비해 키가 크고 잎도 넓기 때문에 왕버들이라 불리며, 잎이 새로 나올 때는 붉은 빛을 띠므로 쉽게 식별할 수 있다. 나무의 모양이 좋고, 특히 진분홍색의 촛불같은 새순이 올라올 때는 매우 아름다워 도심지의 공원수나 가로수로도 아주 훌륭하다.

김제 종덕리의 왕버들은 나이가 약 3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가 12m, 가슴높이의 둘레는 8.80m이다. 가지는 사방으로 길게 뻗어 있으며 나무의 중심부는 썩어서 기둥줄기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이 나무는 마을주민들의 휴식처로 사용되고 있으며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신성시 되고 있다. 또한 나뭇가지 하나만 잘라도 집안에 나쁜 일이 생긴다고 믿고 있다. 매년 음력 3월 3일과 7월 7일에 마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제사를 지내며 풍물놀이를 한다고 한다.

김제 종덕리의 왕버들은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속에 살아온 나무로 민속적·생물학적 자료로서의 보존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