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212호

진도 관매도 후박나무 (珍島 觀梅島 후박나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민속
수량/면적 2주
지정(등록)일 1968.11.25
소 재 지 전남 진도군 조도면 관매리 106-2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박동철 외
관리자(관리단체) 진도군

후박나무는 녹나무과에 속하며 제주도와 울릉도 등 따뜻한 남쪽 섬지방에서 자라는 늘 푸른 나무로 일본, 대만 및 중국 남쪽에도 분포하고 있다. 주로 해안을 따라 자라며 껍질과 열매는 약재로 쓰인다. 나무가 웅장한 맛을 주고 아름다워서 정원수, 공원수 등에 이용되고 바람을 막기 위한 방풍용으로도 심어지고 있다.

진도 관매리의 후박나무는 2그루가 나란히 생립하고 있는 상태인데, 나이는 약 300살 정도이며, 높이는 17m로 같고, 가슴둘레의 높이는 각각 3.72m, 3.76m이다. 이 수목은 서낭림으로 보호되어 오고 있으며, 매년 정초에 마을에서 선출된 제주가 치성을 들이고 있다. 선출된 제주는 치성을 들이기 3일 전부터 서낭당 안에서 지내며, 제사 당일 부락민의 농악소리에 맞추어서 당에서 나온다고 한다.

진도 관매리의 후박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생물학적 보존가치도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The Machilus grows in warm places. It grows in Japan and Taiwan and on Ulleungdo Island and south islands of Korea. The bark of the Machilus is used as medicine for stomachache. Magnificent and beautiful, the Magnolia is planted in the garden or in the park. In addition, this tree is often planted as windbreak. The Machilus in Gwanmae-ri, Jindo Island is growing thickly with Japanese elm trees and Japanese black pines, with height of about 17m and girth of approximately 3.72m. The villagers perform a ceremony in the Machilus forest for peace and prosperity every January. The Machilus in Gwanmae-ri, Jindo has been kept well for a long time. Biologically valuable, it is designated and protected as a natural monument.

红楠属于樟科,主要分布在我国、日本、台湾和中国南方地区,在我国主要生长在济州岛和郁陵岛等温暖的南方岛屿地区。通常沿海岸生长,树皮与果实入药。树木雄壮秀美,用作庭院树木和公园树木,也用作挡风的防风林。珍岛观梅里红楠作为文化资料具有很高的价值,也具有很高的生物学保存价值,因此被指定为天然纪念物,受国家保护。

ホオノキはクスノキ科に属し、済州島と鬱陵島などの南の暖かい島嶼地方で育つ常緑樹で、日本・台湾及び中国の南部地方にも分布している。主に海岸に沿って育ち、皮と果実は薬材に使われる。木は勇壮な趣があり美しいため庭園樹、公園樹などに用いられたり、風を防ぐための防風用としても植えられている。珍島郡観梅里のホオノキは文化的な資料としての価値だけでなく、生物学的にもその保存価値が高いため、天然記念物に指定されて保護されている。

후박나무는 녹나무과에 속하며 제주도와 울릉도 등 따뜻한 남쪽 섬지방에서 자라는 늘 푸른 나무로 일본, 대만 및 중국 남쪽에도 분포하고 있다. 주로 해안을 따라 자라며 껍질과 열매는 약재로 쓰인다. 나무가 웅장한 맛을 주고 아름다워서 정원수, 공원수 등에 이용되고 바람을 막기 위한 방풍용으로도 심어지고 있다.

진도 관매리의 후박나무는 2그루가 나란히 생립하고 있는 상태인데, 나이는 약 300살 정도이며, 높이는 17m로 같고, 가슴둘레의 높이는 각각 3.72m, 3.76m이다. 이 수목은 서낭림으로 보호되어 오고 있으며, 매년 정초에 마을에서 선출된 제주가 치성을 들이고 있다. 선출된 제주는 치성을 들이기 3일 전부터 서낭당 안에서 지내며, 제사 당일 부락민의 농악소리에 맞추어서 당에서 나온다고 한다.

진도 관매리의 후박나무는 오랜 세월동안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생물학적 보존가치도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