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104호

보은의백송 (報恩의白松)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역사
수량/면적 1주22,314㎡
지정(등록)일 1962.12.03
소 재 지 충북 보은군 보은읍 어암리 산16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김병직 외4명
관리자(관리단체) 보은군
해제일 2005.08.19

백송은 나무껍질이 넓은 조각으로 벗겨져서 흰빛이 되므로 백송 또는 백골송(白骨松)이라고도 한다. 중국이 원산지로서 조선시대에 중국을 왕래하던 사신들이 가져다 심은 것이라고 한다.

어암리 마을 나지막한 뒷산에 서 있는 보은의 백송 나이는 약 20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1.8m, 가슴높이 둘레 2.16m이다. 4m 정도의 높이에서 줄기가 사방으로 갈라져 부챗살을 펼쳐 놓은 듯 아름다운 모습을 하고 있다. 보은의 백송은 이 마을에 살던 김상진이란 사람이 조선 정조 17년(1792)에 중국에 갔다가 씨를 얻어 가지고 와서 심은 것으로 전해진다.

백송은 흔히 볼 수 없는 희귀한 소나무이며, 중국과의 교류를 알려주는 나무로서 문화성이 있고, 오래된 나무로서 생물학적 보존가치도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석축 및 복토로 인하여 세근이 고사하고 지제부의 형성층 부채로 인하여 양분이동이 차단되어 생장이 정지하고 고사함.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