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60호

고양 송포 백송 (高陽 松浦 백송)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기념
수량/면적 1주
지정(등록)일 1962.12.07
소 재 지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덕이동 산207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탐진최씨정민공파명오조후손종친회
관리자(관리단체) 고양시

백송은 나무껍질이 넓은 조각으로 벗겨져서 흰빛이 되므로 백송 또는 백골송(白骨松)이라고도 한다. 중국이 원산지로서 조선시대에 중국을 왕래하던 사신들이 가져다 심은 것이다.

송포의 백송은 나이가 약 25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1.5m, 가슴높이 둘레 2.39m이다. 나무의 모습은 옆에서 보면 부채살처럼 퍼져 역삼각형으로 보이며, 다른 백송에 비해 나무껍질이 희지 않은 편이다. 이 나무의 유래는 두 가지로 알려져 있다. 하나는 조선 선조(재위 1567∼1608) 때 유하겸이라는 사람이 중국의 사절로부터 백송 두 그루를 받아, 그 가운데 한 그루를 이 마을에 살고 있던 최상규(송포 백송의 소유자)의 조상에게 준 것을 묘지 주변에 심은 것이 크게 자란 것이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조선 세종(재위 1418∼1450) 때 김종서가 6진을 개척할 당시 그곳에서 근무하던 최수원 장군이 고향에 오는 길에 가져다 심은 것이라고 전해진다. 마을 사람들은 중국에서 온 나무라고 하여 한동안 이 나무를 당송(唐松)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백송은 흔히 볼 수 없는 희귀한 소나무이며, 중국과의 문화교류를 알려주는 나무로 역사적·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The lacebark pine is also known as the "white pine" or "white bone pine" because its bark comes off, leaving the tree trunk white. The species was introduced to Korea by Chinese envoys during the Joseon dynasty. This lacebark pine in Songpo is about 250 years old. It is about 11.5m tall and has as a girth of 2.39m, and stands at the entrance to the village. Seen from the side, this tree resembles an upturned triangle because its branches are spread like the ribs of a fan. The bark of this Lacebark Pine is not relatively whiter than other white pines. There are two stories about the tree. According to one, Yu Ha-gyeom received two lacebark pines from Chinese envoys during the reign of King Seonjo (r. 1567-1608) of the Joseon Dynasty, whereupon an ancestor of the Choe family (Choe Sang-gyu is the present owner of the Lacebark Pine) living in the village planted one of them at the village cemetery, where it eventually grew into a large tree. According to the other story, Choe Su-won, a Joseon general, stayed at one of the six fortresses built by Kim Jong-seo during the reign of King Sejong (r. 1418-1450) and planted the lacebark pine there. The villagers named this tree the "Tang pine" because it had been introduced from China. The lacebark pine in Songpo, Goyang is a rare tree that has been preserved for many years, making it an important material for historical studies. It has been designated as Natural Monument (No. 60).

白松树皮剥落后树干呈白色,故称白松或白骨松。原产地为中国,由朝鲜时代往来中国的使臣传入我国。白松是不常见的珍稀松树,作为记录与中国之间文化交流的树木,是具有很高价值的历史、文化资料,因此被指定为天然纪念物,受国家保护。

白松は樹皮が広い鱗片となって剥げ落ち、白い色になるため、白松又は白骨松と呼ばれている。中国が原産地であり、朝鮮時代に中国を往来した使臣によってもたらされて植えられたものである。白松はあまり見かけない珍しい松であり、中国との文化交流を知らせる木として歴史的・文化的な資料としての価値が高く、天然記念物に指定されて保護されている。

백송은 나무껍질이 넓은 조각으로 벗겨져서 흰빛이 되므로 백송 또는 백골송(白骨松)이라고도 한다. 중국이 원산지로서 조선시대에 중국을 왕래하던 사신들이 가져다 심은 것이다.

송포의 백송은 나이가 약 250살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 11.5m, 가슴높이 둘레 2.39m이다. 나무의 모습은 옆에서 보면 부채살처럼 퍼져 역삼각형으로 보이며, 다른 백송에 비해 나무껍질이 희지 않은 편이다. 이 나무의 유래는 두 가지로 알려져 있다. 하나는 조선 선조(재위 1567∼1608) 때 유하겸이라는 사람이 중국의 사절로부터 백송 두 그루를 받아, 그 가운데 한 그루를 이 마을에 살고 있던 최상규(송포 백송의 소유자)의 조상에게 준 것을 묘지 주변에 심은 것이 크게 자란 것이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조선 세종(재위 1418∼1450) 때 김종서가 6진을 개척할 당시 그곳에서 근무하던 최수원 장군이 고향에 오는 길에 가져다 심은 것이라고 전해진다. 마을 사람들은 중국에서 온 나무라고 하여 한동안 이 나무를 당송(唐松)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백송은 흔히 볼 수 없는 희귀한 소나무이며, 중국과의 문화교류를 알려주는 나무로 역사적·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