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천연기념물 제29호

남해 미조리 상록수림 (南海 彌助里 常綠樹林)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문화역사기념물 / 생활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1962.12.07
소 재 지 경남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 산121번지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국(건설부 외)
관리자(관리단체) 남해군

미조리의 상록수림은 바닷가에 위치한 마을 앞 언덕에 형성되어 있다.

상록수림을 구성하고 있는 식물들로는 후박나무, 육박나무, 생달나무, 감탕나무, 빗죽이나무, 모밀잣밤나무, 무룬나무, 식나무, 돈나무, 사스레피나무, 광나무, 팔손이나무, 모람, 송악, 보리밥나무, 자금우 등 다른 곳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상록활엽수들과 느티나무, 팽나무, 말채나무, 소사나무, 산돌배나무, 쉬나무, 이팝나무, 쇠물푸레, 때죽나무, 굴피나무, 팥배나무, 참느릅나무, 졸참나무 등의 낙엽활엽수, 조록싸리, 생강나무, 찔레나무, 보리수, 예덕나무, 천선과나무, 작살나무, 쥐똥나무, 붉나무, 검양옻나무, 윤노리나무, 화살나무, 누리장나무, 조피나무 등의 관목류, 계요, 댕댕이덩굴, 칡, 개머루 등의 덩굴식물이 자라고 있다.

이 숲이 우거지면 마을에 훌륭한 인재가 나온다는 전설이 있어 예로부터 잘 보호되어 왔다.

미조리의 상록수림은 강한 바닷바람을 막아주는 방풍림의 기능과 물고기가 서식하는데 알맞은 환경을 제공하여 물고기떼를 유인하는 어부림의 구실도 하고 있으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The Evergreen Forest of Mijo-ri is located on a hill in front of the town, and is known for having hundreds of rare and valuable trees such as Machilus, Machi Trees, Formosa Rice Trees, Saw-leaf Zelkova, and Japanese Hackberries. The forest has been protected well as it plays the role of shielding the area from the winds and provides ideal conditions for fishing. Therefore, it is designated and protected as a Natural Monument.

弥助里的常青树林生长在海边村前的山坡上。弥助里的常青树林具有阻挡海上强风的防风林作用,也有提供适宜鱼类生活的环境,吸引鱼群的护鱼林作用,已被指定为天然纪念物,受国家保护。

弥助里の常緑樹林は、海辺にある村の前の丘に形成されている。弥助里の常緑樹林は、強い海風を防ぐ防風林の役割と、魚が生息するのに適した環境を提供し、魚の群れを誘い集める魚付林の役割もしているため、天然記念物に指定されて保護されている。

미조리의 상록수림은 바닷가에 위치한 마을 앞 언덕에 형성되어 있다.

상록수림을 구성하고 있는 식물들로는 후박나무, 육박나무, 생달나무, 감탕나무, 빗죽이나무, 모밀잣밤나무, 무룬나무, 식나무, 돈나무, 사스레피나무, 광나무, 팔손이나무, 모람, 송악, 보리밥나무, 자금우 등 다른 곳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상록활엽수들과 느티나무, 팽나무, 말채나무, 소사나무, 산돌배나무, 쉬나무, 이팝나무, 쇠물푸레, 때죽나무, 굴피나무, 팥배나무, 참느릅나무, 졸참나무 등의 낙엽활엽수, 조록싸리, 생강나무, 찔레나무, 보리수, 예덕나무, 천선과나무, 작살나무, 쥐똥나무, 붉나무, 검양옻나무, 윤노리나무, 화살나무, 누리장나무, 조피나무 등의 관목류, 계요, 댕댕이덩굴, 칡, 개머루 등의 덩굴식물이 자라고 있다.

이 숲이 우거지면 마을에 훌륭한 인재가 나온다는 전설이 있어 예로부터 잘 보호되어 왔다.

미조리의 상록수림은 강한 바닷바람을 막아주는 방풍림의 기능과 물고기가 서식하는데 알맞은 환경을 제공하여 물고기떼를 유인하는 어부림의 구실도 하고 있으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