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103호

설악산 공룡능선 (雪嶽山恐龍稜線)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자연명승
수량/면적 1,313,080㎡
지정(등록)일 2013.03.11
소 재 지 강원 강원전역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대한불교조계종 신흥사 외
관리자(관리단체) 강원도

마등령에서 신선암까지 능선을 가리키며, 공룡능선은 영동·영서를 분기점으로 구름이 자주 끼는 등 기상변화가 시시각각 변한다. 내설악과 외설악을 가르는 설악의 중심 능성이며, 내설악의 가야동계곡, 용아장성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외설악의 천불동계곡부터 동해 바다까지 시원하게 펼쳐진 절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공룡능선은 생긴 모습이 공룡이 용솟음치는 것처럼 힘차고 장쾌하게 보인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구름이 휘감은 공룡능선의 모습은 마치 신선의 영역을 보는듯한 초절정의 아름다운 경치를 보여준다.

국립공원 100경 중 제1경일 정도로 아름답고 웅장하며, 신비로운 경관을 보여준다.

Gongnyong Ridge is a mountain ridge running from Madeungnyeong Pass to Sinseonam Rock. As the main ridge that divides Seoraksan Mountain into an inner area and an outer area, it commands a panoramic view of Gayadonggyegok Valley and Yongajangseong Ridge in the inner area and Cheonbuldonggyegok Valley in the outer area, as well as the East Sea. The ridge was named ‘Gongnyong,’ which means ‘dinosaur’ in Korean, because it was said to look as vigorous and dynamic as a dinosaur. The weather around the ridge tends to be rather changeable, and when swathed in a sea of clouds, it presents a marvelous landscape resembling a vision of the land of the immortals. In recognition of its scenic beauty and grandeur, it has been designated as the very best of the 100 best scenic sites in Korea’s national parks

마등령에서 신선암까지 능선을 가리키며, 공룡능선은 영동·영서를 분기점으로 구름이 자주 끼는 등 기상변화가 시시각각 변한다. 내설악과 외설악을 가르는 설악의 중심 능성이며, 내설악의 가야동계곡, 용아장성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외설악의 천불동계곡부터 동해 바다까지 시원하게 펼쳐진 절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공룡능선은 생긴 모습이 공룡이 용솟음치는 것처럼 힘차고 장쾌하게 보인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구름이 휘감은 공룡능선의 모습은 마치 신선의 영역을 보는듯한 초절정의 아름다운 경치를 보여준다.

국립공원 100경 중 제1경일 정도로 아름답고 웅장하며, 신비로운 경관을 보여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