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96호

설악산 토왕성폭포 (雪嶽山 土王城瀑布)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자연명승
수량/면적 338,740㎡
지정(등록)일 2013.03.11
소 재 지 강원도 속초시 설악동 산 41-0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대한불교조계종 신흥사
관리자(관리단체) 속초시

토왕성폭포는 외설악에 위치하고 있으며, 노적봉 남쪽 토왕골에 있다. 토왕성은 『여지도서』『양양도호부』고적조에 “토왕성(土王城) 부(府) 북쪽 50리 설악산 동쪽에 있으며, 성을 돌로 쌓았는데, 그 흔적이 아직도 남아 있다. 세상에 전해오기를 옛날에 토성왕이 성을 쌓았다고 하며, 폭포가 있는데, 석벽사이로 천 길이나 날아 떨어진다.”고 기록 되어있다. 『양양부읍지』에도 같은 기사가 실려 있는데, 모두 토왕성으로 되어 있다.

토왕성폭포는 화채봉에서 흘러 칠성봉을 끼고 돌아 상단150m, 중단80m, 하단90m로 총 길이가 320m의 3단을 이루며 떨어지는 연폭(連瀑)으로 하늘에서 비류하는 광경은 천상의 절경이다. 마치 선녀가 흰 비단을 바위위에 널어놓은 듯이 아름답기 그지없다.

폭포의 물은 토왕골을 흘러 비룡폭포와 육담폭포가 합류 쌍천(雙川)으로 흐른다.

성해응(成海應: 1760-1839)의 「기관동산수(記關東山水)」에서 토왕성폭포의 기이하고 웅장함을 묘사하였고, 김창흡(金昌翕: 1653~1722)의 「설악일기(雪岳日記)」에서 토왕성폭포를 중국의 ‘여산’보다 낫다고 표현하였다.

Towangseongpokpo Falls are located in Towanggol Valley, to the south of Nojeokbong Peak, in the outer area of Seoraksan Mountain. The name Towangseong is presumed to have come from a stone fortress that was once located in this area. According to Yeojidoseo, a collection of regional chronicles published in the mid-18th century, there was a stone fortress to the east of Seoraksan Mountain that was said to have been built by King Toseong. Another historical record titled Yangyangbu eupji (Village Record of Yangyang) also mentions this fortress under the name Towangseong. Towangseong Falls originate from Hwachaebong Peak, tumble down Chilseongbong Peak, and eventually form a three-tiered waterfall with a total height of 320m (upper tier: 150m, middle tier: 80m, lower tier: 90m). The waterfall creates a picturesque scene as if a heavenly maiden had spread white silk over the boulders. The water runs through Towanggol Valley until it meets with Biryongpokpo and Yukdampokpo Falls at Ssangcheon Stream. Seong Hae-eung, a civil official of the late Joseon Period, described the magnificent landscape of Towangseong Falls in his travel journal titled Gi gwandong sansu, while Kim Chang-heup, a scholar of the late Joseon Period, praised the scenic beauty of the waterfalls in his writings.

토왕성폭포는 외설악에 위치하고 있으며, 노적봉 남쪽 토왕골에 있다. 토왕성은 『여지도서』『양양도호부』고적조에 “토왕성(土王城) 부(府) 북쪽 50리 설악산 동쪽에 있으며, 성을 돌로 쌓았는데, 그 흔적이 아직도 남아 있다. 세상에 전해오기를 옛날에 토성왕이 성을 쌓았다고 하며, 폭포가 있는데, 석벽사이로 천 길이나 날아 떨어진다.”고 기록 되어있다. 『양양부읍지』에도 같은 기사가 실려 있는데, 모두 토왕성으로 되어 있다.

토왕성폭포는 화채봉에서 흘러 칠성봉을 끼고 돌아 상단150m, 중단80m, 하단90m로 총 길이가 320m의 3단을 이루며 떨어지는 연폭(連瀑)으로 하늘에서 비류하는 광경은 천상의 절경이다. 마치 선녀가 흰 비단을 바위위에 널어놓은 듯이 아름답기 그지없다.

폭포의 물은 토왕골을 흘러 비룡폭포와 육담폭포가 합류 쌍천(雙川)으로 흐른다.

성해응(成海應: 1760-1839)의 「기관동산수(記關東山水)」에서 토왕성폭포의 기이하고 웅장함을 묘사하였고, 김창흡(金昌翕: 1653~1722)의 「설악일기(雪岳日記)」에서 토왕성폭포를 중국의 ‘여산’보다 낫다고 표현하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