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86호

함양 화림동 거연정 일원 (咸陽 花林洞 居然亭 一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역사문화명승
수량/면적 20,143㎡
지정(등록)일 2012.02.08
소 재 지 경남 함양군 서하면 봉전리 877 번지 등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전씨거연정대종중 외
관리자(관리단체)  

거연정(居然亭, 경남 유형문화재 제433호)은 조선중기 화림재 전시서(全時敍)가 이 곳에 은거하여 지내면서 억새로 만든 정자를 그의 7대손인 전재학 등이 1872년 재건한 것으로, 거연(居然)은 주자의 시 정사잡영(精舍雜詠)12수 중에 ‘거연아천석(居然我泉石)’에서 딴 것으로 물 과 돌이 어울린 자연에 편안하게 사는 사람이 된다는 뜻이다.

거연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중층 누각 건물이 주변의 기묘한 모양의 화강암 반석, 흐르는 계곡 물 등과 조화를 이루는 등 동천경관을 대표할 만한 명승지이다.

임헌회(任憲晦1811-1876)는 “영남의 명승 중에서 안의삼동(安義三洞)이 가장 빼어나고, 그 중에서도 화림동(花林洞)이 최고이고, 화림동의 명승 중에서 거연정(居然亭)이 단연 으뜸”이라고 거연정 기문에 적고 있다.

Geoyeonjeong Pavilion (Gyeongsangnam-do 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433) was originally built for Jeon Si-seo, a high-ranking official during the mid-Joseon Dynasty, after his retirement. It was refurbished in 1872 by his 7th-generation grandson. Geoyeon literally means “a person who has become part of nature.” The pavilion, measuring three 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along the facade and two kan on the sides is a twin-story tower-shaped building. It harmonizes well with the natural surroundings including the odd-shaped granite rocks and the clean water flowing over them. Im Heon-hoe (1811-1876) admired the scenery created by Geoyeonjeong Pavilion and the natural surroundings in his travelogue.

거연정(居然亭, 경남 유형문화재 제433호)은 조선중기 화림재 전시서(全時敍)가 이 곳에 은거하여 지내면서 억새로 만든 정자를 그의 7대손인 전재학 등이 1872년 재건한 것으로, 거연(居然)은 주자의 시 정사잡영(精舍雜詠)12수 중에 ‘거연아천석(居然我泉石)’에서 딴 것으로 물 과 돌이 어울린 자연에 편안하게 사는 사람이 된다는 뜻이다.

거연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중층 누각 건물이 주변의 기묘한 모양의 화강암 반석, 흐르는 계곡 물 등과 조화를 이루는 등 동천경관을 대표할 만한 명승지이다.

임헌회(任憲晦1811-1876)는 “영남의 명승 중에서 안의삼동(安義三洞)이 가장 빼어나고, 그 중에서도 화림동(花林洞)이 최고이고, 화림동의 명승 중에서 거연정(居然亭)이 단연 으뜸”이라고 거연정 기문에 적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