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63호

부여 구드래 일원 (扶餘 구드래 一圓)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역사문화명승
수량/면적 2,519,062.67㎡
지정(등록)일 2009.12.09
소 재 지 충남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산1번지 등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외
관리자(관리단체) 부여군(부여군수)

'구드래'는 부소산 서쪽 기슭의 백마강 가에 있는 나루터 일대를 말한다.

이 명칭은 ‘구들돌’이라는 말에서 나온 것으로 추측하는데,『삼국유사』에 의하면, 백제왕이 왕흥사에 예불을 드리러 가다 사비수 언덕 바위에 올라 부처님을 향해 절을 하자, 바위가 저절로 따뜻해져서 이 곳을 ‘자온대(自溫臺)’라 부르게 되었고, 그 이름에서 구들돌, 그리고 다시 구드래로 변하여 구드래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는 견해가 있다.

또한 백제를 오가는 왜의 배들이 구드래 나루터를 통해 백제의 수도인 사비에 들어 왔는데, 왜에서 백제를 부를 때 ‘구다라’라고 부른 것은 ‘구드래’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구드래 나루를 건너 울성산 남쪽 기슭에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세운 왕흥사가 있고, 옛 문헌에 ‘사비의 강’으로 기록된 백마강이 부소산 기슭을 따라 흐르고 있다. 백마강 양쪽에는 왕흥사와 호함리절터, 부소산성, 부여나성을 비롯한 당시의 유적들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데,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소중한 문화유산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곳으로 중요한 유적이다.

Gudeurae refers to the area along the Baengmagang River at the western foot of Busosan Mountain, including the ferry. Legend has it that a Baekje king was on a pilgrimage to a nearby temple when he performed a large bow in the direction of a Buddha image on a rock, which suddenly grew warm. Thus, the rock was given the name Jaondae (Self-warming Rock). The name was later changed to Gudeuldol and then to Gudeurae. Some people hold a different view about the origins of the name Gudeurae, asserting that it derives from Gudara, the name used by Japanese traders to denote Baekje. Lying at the southern foot of Ulseongsan Mountain across from Gudeurae ferry is Wangheungsa Temple, which was founded in 600 (or the 2nd year of the reign of King Beop of Baekje). Baengmagang River, also called the River of Sabi (the olden-day name for Buyeo), flows beside Busosan Mountain. The areas on both sides of the river contain many historic sites, such as Wangheungsa Temple, the site of a temple in Hoham-ri, Busosanseong Fortress, and the Outer City Wall of Buyeo.

“大国” 指扶苏山西山脚白马江畔的渡口一带。越过百济渡口,蔚城山南山脚下有百济法王2年(600)建造的王兴寺,昔日文献中记录为“泗沘之江”的白马江沿扶苏山山脚流淌。白马江两侧分布有王兴寺、虎岩寺址、扶苏山城、扶余罗城等很多昔日遗迹,是秀美的自然景观与珍贵的文化遗产相融之处,是非常重要的遗迹。

「クドゥレ」は、扶蘇山西側の麓の白馬江にある渡し場一帯のことである。クドゥレの渡し場を過ぎて蔚成山南側の麓には百済法王2年(600)に建立した王興寺があり、昔の文献に「泗沘の江」と記録された白馬江が扶蘇山の麓に沿って流れている。白馬江の両側には王興寺と虎岩寺の跡・扶蘇山城・扶余羅城をはじめとした当時の遺跡がたくさん分布してあり、美しい自然景観と貴重な文化遺産が調和をなしている重要な遺跡である。

'구드래'는 부소산 서쪽 기슭의 백마강 가에 있는 나루터 일대를 말한다.

이 명칭은 ‘구들돌’이라는 말에서 나온 것으로 추측하는데,『삼국유사』에 의하면, 백제왕이 왕흥사에 예불을 드리러 가다 사비수 언덕 바위에 올라 부처님을 향해 절을 하자, 바위가 저절로 따뜻해져서 이 곳을 ‘자온대(自溫臺)’라 부르게 되었고, 그 이름에서 구들돌, 그리고 다시 구드래로 변하여 구드래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는 견해가 있다.

또한 백제를 오가는 왜의 배들이 구드래 나루터를 통해 백제의 수도인 사비에 들어 왔는데, 왜에서 백제를 부를 때 ‘구다라’라고 부른 것은 ‘구드래’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구드래 나루를 건너 울성산 남쪽 기슭에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세운 왕흥사가 있고, 옛 문헌에 ‘사비의 강’으로 기록된 백마강이 부소산 기슭을 따라 흐르고 있다. 백마강 양쪽에는 왕흥사와 호함리절터, 부소산성, 부여나성을 비롯한 당시의 유적들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데,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소중한 문화유산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곳으로 중요한 유적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