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39호

남해 금산 (南海 錦山)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자연명승
수량/면적 559,782㎡
지정(등록)일 2008.05.02
소 재 지 경남 남해군 상주면 보리암로 691, 등 (상주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산림청 외
관리자(관리단체) 남해군

『남해 금산』은 지리산맥이 남쪽으로 뻗어내려 형성된 산으로 원래 원효대사가 이곳에 보광사라는 사찰을 지은 뒤 산 이름이 보광산으로 불리어 왔으나,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린 뒤 왕위에 등극하게 되자 보은을 위해 영구불멸의 비단을 두른다는 뜻의 비단 금(錦)자를 써 금산이라 하였다고 전한다.

금산은 영남에서는 합천의 가야산, 방장산(지리산)과 자웅을 겨루고 중국의 남악(南嶽)에 비견되기도 했으며, 바다 속의 신비한 명산이라 하여 ‘소금강산’ 혹은 작은 ‘봉래산(蓬萊山)’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금산이 작은 봉래산이라는 이름을 얻을 만큼 명산으로 칭송을 받게 된 것은 멀리 떨어진 남해의 섬 속에서 다시 아득한 섬과 바다를 눈 앞에 두고 우뚝하게 솟은 돌산이라는 점에서 유람객에게 속세를 떠난 신비감을 주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남산은 다도해에서 유일한 큰 체적의 화강암 산임에도 불구하고 토산 성격이 강해 남해안에서 가장 큰 규모의 낙엽수 군락을 이루고 있다. 가을이면 마치 오색 자수판을 보는 듯하며 대규모의 낙엽수림이 화강암의 기암괴석과 어우러져 뛰어난 자연경관을 자아낸다.

이 밖에도 신라 고승인 원효대사, 의상대사, 윤필거사 등이 이곳에서 수도를 하였다고 전해지고, 중국 진시황의 불로초를 구하기 위해 이곳을 왔다갔다는 서불의 이야기가 담긴 ‘서불과차암’과 춘·추분 때만 볼 수 있다는 노인성(인간의 수명을 관장한다는 별, 老人星 또는 壽星)과 관련된 전설 등 신비스런 전설이 많은 곳이며, 전국의 3대 기도도량인 보리암이 위치하는 등 상징적인 의미가 많은 명승지이다.

Geumsan Mountain is part of a southern extension of the Jirisan Mountain Range. It was originally called Bogwangsan Mountain after Great Master Wonhyo (617-686) founded a temple named Bogwangsa Temple there. It was renamed Geumsan Mountain, meaning “Silk Mountain”, in tribute to Yi Seong-gye’s accession to the throne in 1392 as the founding monarch of the Joseon Dynasty, after he prayed for one hundred days on this mountain. Due to its outstanding scenic beauty, it is often compared with Gayasan Mountain and Jirisan Mountain, earning it various other names such as Little Geumgangsan Mountain and Little Bongnaesan Mountain, each implying it comes next to Geumgangsan Mountain. It is also favorably compared to Nanyue Mountain, a famous scenic mountain in China. Geumsan Mountain is further distinguished by its faraway island location, which serves to enhance its unworldly and mysterious feeling. Though it is the only massive body of granite in Dadohae, the Sea of Many Islands, the mountain also has an abundance of rich soil that nurtures the largest forest of deciduous trees along the south coast. In the autumn, in particular, the numerous fantastic rocks and stones harmonize with colorful foliage, creating fascinating landscapes reminiscent of gorgeous works of embroidery. The mountain provided various sites of religious practice for a number of famous Buddhist monks during the Silla Period, including Great Master Uisang and Master Yunpil. Still standing on the mountain is Boriam, a hermitage known as one of the three major Buddhist retreats in the country. There is a rock bearing ancient hieroglyphic symbols related with Xu Fu, a court sorcerer of Emperor Shihuang of the Qin Dynasty, China, who is said to have visited the mountain on his quest for the elixir of life. There is also a legend about Canopus, the Star of the Old Man, or the Star of Longevity, that can only be seen at the spring and autumn equinoxes.

南海锦山是智异山脉向南伸展而形成的山,据说元晓大师曾在此山建造了名为宝光寺的寺院后,开始称此山为宝光山,后来太祖李成桂在此百日祈祷并登上王位,为了报恩使用有“披上永不磨灭的绸缎”之意的“锦”字,改称其为锦山。据说新罗高僧元晓大师、义湘大师、允弼居士等曾在此修行。这里有很多神秘的传说,包括记载了中国的徐福为秦始皇求取长生不老药途经此地的故事之“徐福过此岩”、只有在春·秋分时节才能看到的老人星(掌管寿命的星,老人星或寿星)等。韩国三大祈祷道场之一的菩提庵也在此地,是非常具有象征意义的名胜。

「南海錦山」は智異山脈が南に伸びて形成された山で、元々は元暁大師がここに宝光寺という寺を建立したことから山の名前が宝光山と呼ばれてきた。しかし、太祖李成桂がここで百日祈祷を行った後王位に就くようになり、その恩返しのために永久不滅の絹をかけるという意味の「錦」の字を使って錦山と名付けたと言われている。新羅時代の高僧であった元暁大師・義湘大師・潤弼巨師などがここで修行を行ったと伝えられ、中国秦の始皇帝の不老草を求めるためにここを訪れた徐市の話が込められた「徐市過次岩」と、春・秋分の時にだけ見られるという老人星(人間の寿命を司るという星、老人星または寿星)にまつわる伝説など、神秘的な伝説が多く伝わる所であり、全国三大祈祷道場である菩提庵があるなど、象徴的な意味の多い名勝地である。

『남해 금산』은 지리산맥이 남쪽으로 뻗어내려 형성된 산으로 원래 원효대사가 이곳에 보광사라는 사찰을 지은 뒤 산 이름이 보광산으로 불리어 왔으나,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린 뒤 왕위에 등극하게 되자 보은을 위해 영구불멸의 비단을 두른다는 뜻의 비단 금(錦)자를 써 금산이라 하였다고 전한다.

금산은 영남에서는 합천의 가야산, 방장산(지리산)과 자웅을 겨루고 중국의 남악(南嶽)에 비견되기도 했으며, 바다 속의 신비한 명산이라 하여 ‘소금강산’ 혹은 작은 ‘봉래산(蓬萊山)’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금산이 작은 봉래산이라는 이름을 얻을 만큼 명산으로 칭송을 받게 된 것은 멀리 떨어진 남해의 섬 속에서 다시 아득한 섬과 바다를 눈 앞에 두고 우뚝하게 솟은 돌산이라는 점에서 유람객에게 속세를 떠난 신비감을 주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남산은 다도해에서 유일한 큰 체적의 화강암 산임에도 불구하고 토산 성격이 강해 남해안에서 가장 큰 규모의 낙엽수 군락을 이루고 있다. 가을이면 마치 오색 자수판을 보는 듯하며 대규모의 낙엽수림이 화강암의 기암괴석과 어우러져 뛰어난 자연경관을 자아낸다.

이 밖에도 신라 고승인 원효대사, 의상대사, 윤필거사 등이 이곳에서 수도를 하였다고 전해지고, 중국 진시황의 불로초를 구하기 위해 이곳을 왔다갔다는 서불의 이야기가 담긴 ‘서불과차암’과 춘·추분 때만 볼 수 있다는 노인성(인간의 수명을 관장한다는 별, 老人星 또는 壽星)과 관련된 전설 등 신비스런 전설이 많은 곳이며, 전국의 3대 기도도량인 보리암이 위치하는 등 상징적인 의미가 많은 명승지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