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명승 제38호

장성 백양사 백학봉 (長城 白羊寺 白鶴峰)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자연유산 / 명승 / 자연명승
수량/면적 584,364㎡
지정(등록)일 2008.02.05
소 재 지 전남 장성군 북하면 약수리 산115-1번지 등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대한불교조계종 백양사 외
관리자(관리단체) 장성군

장성군 백암산에 위치한 백양사와 백학봉 일대는 백양사의 대웅전과 쌍계루에서 바라보는 백학봉 암벽과 숲 경관이 매우 아름다워 예로부터 ‘대한 8경’으로 손꼽혀왔다. 백암산은 내장산과 함께 단풍이 특히 유명하며, 천연기념물 제153호 “장성 백양사 비자나무 숲”을 비롯하여 1,500여종의 다양하고 풍요로운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백양사의 창건유래가 담긴 정도전의 <정토사교루기>와, 이색, 정몽주, 김인후, 박순, 송순 등 유명인들이 탐방하고 백학봉과 쌍계루의 풍광을 읊은 시와 기문를 볼 때 이 곳은 예로부터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명승이다. 특히, 지금도 백양사 대웅전 기와지붕과 어우러지는 백학봉, 연못에 비치는 쌍계루와 백학봉의 자태는 탄성이 절로 나올 정도이며 많은 사진작가들이 찾고 있다.

Baegyangsa Temple in Jangseong-gun, Jeollanam-do is the head temple of the 18th Parish of the Korean Buddhist Jogye Order. Aside from its long history, the temple is known for the pristine natural scenery surrounding the compound of classical halls and pavilions. In particular, the Daeungjeon Hall and the rock walls and plants around Baekhakbong Peak at the back have earned the temple its reputation as one of the eight greatest sceneries in all of Korea. Baegamsan Mountain, where the temple is nestled, is especially famous for its breathtaking maples in autumn. The mountain is a natural reserve featuring some 1,500 species of flora and fauna, including the Forest of Japanese Torreyas at Baegyangsa Temple, designated as Natural Monument No. 153. The temple drew many luminaries during the Goryeo and Joseon Dynasties, who left behind writings praising its scenic beauty. Among them were Jeong Do-jeon (1342-1398), who wrote Jeongtosa gyorugi (Record on Jeongtosa Temple), Yi Saek (1328-1396, pen-name: Mokeun), Jeong Mong-ju (1337-1392, pen-name: Poeun), Kim In-hu (1510-1560, pen-name: Haseo), Park Sun (1523-1589, pen-name: Saam), and Song Sun (1493-1583, pen-name: Myeonangjeong). Today, the temple is known as a haven for photographers. The elegant roof lines of the main hall as viewed against Baekhakbong Peak and the image of the peak and Ssanggyeru Pavilion reflected on a pond in front of the pavilion are scenic gems.

长城白羊寺白鹤峰位于长城郡白岩山的白岩寺与白鹤峰一带。从白羊寺大雄殿与双溪楼观望的白鹤峰岩壁与植被景观十分秀美,自古被誉为大韩八景之一,非常有名。特别是与白羊寺大雄殿瓦屋顶交相辉映的白鹤峰与双溪楼前莲池中映照的双溪楼与白鹤峰的景观甚为壮观,令人惊叹,现在仍吸引着大批摄影家来此,非常有名。

「長城白羊寺白鶴峰」は長城郡白巌山にある白羊寺と白鶴峰一帯のことで、白羊寺大雄殿と双渓楼から眺める白鶴峰の岩壁及び植生景観が非常に美しく、昔から大韓八景の一つとして数えられるほど有名な所である。特に、白羊寺大雄殿の瓦屋根と調和をなしている白鶴峰と、双渓楼の前の池に映る双渓楼と白鶴峰の姿態は、見る人を感動させ、今日においても多くの写真作家たちが訪れる所として有名である。

장성군 백암산에 위치한 백양사와 백학봉 일대는 백양사의 대웅전과 쌍계루에서 바라보는 백학봉 암벽과 숲 경관이 매우 아름다워 예로부터 ‘대한 8경’으로 손꼽혀왔다. 백암산은 내장산과 함께 단풍이 특히 유명하며, 천연기념물 제153호 “장성 백양사 비자나무 숲”을 비롯하여 1,500여종의 다양하고 풍요로운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백양사의 창건유래가 담긴 정도전의 <정토사교루기>와, 이색, 정몽주, 김인후, 박순, 송순 등 유명인들이 탐방하고 백학봉과 쌍계루의 풍광을 읊은 시와 기문를 볼 때 이 곳은 예로부터 자연경관으로 유명한 명승이다. 특히, 지금도 백양사 대웅전 기와지붕과 어우러지는 백학봉, 연못에 비치는 쌍계루와 백학봉의 자태는 탄성이 절로 나올 정도이며 많은 사진작가들이 찾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